현대차 정의선과 LG 구광모가 그려낸 ‘아름다운 풍경’···국내 전기차 배터리 동맹 강화

김태진 기자 입력 : 2020.06.22 15:52 |   수정 : 2020.06.22 15:52

현대차는 전기차 시장의 '패스트 세컨드 / LG화학은 세계 최고 수준 전기차 배터리 기술력 보유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김태진 기자] 현대차그룹 경영진과 LG그룹 경영진들이 전기차용 배터리 부문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양사가 22일 밝혔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을 비롯해 알버트 비어만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 사장, 김걸 기획조정실 사장, 박정국 현대모비스 사장 등이 이날 LG화학 오창공장을 방문했다. 구광모 (주)LG 대표이사 회장과 권영수 부회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등이 현대차그룹 경영진을 맞았다. 

 

정 부회장과 구 회장의 이번 첫 공식회동은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가장 빠른 성장속도를 보이고 있는 패스트 세컨드인 현대차와 세계 최고 수준의 전기차 배터리 기술력을 보유한 LG화학이 전통적 파트너십을 더욱 강화, 향후 전기차 고속성장시대에 동반성장을 다짐했다는 의미를 갖는다. 미국, 중국, 유럽 등의 강대국 기업들이 전기차 시대의 본격적 개막을 앞두고 이합집산을 가속화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의 대표적 기업 총수들이 협력강화를 다짐했다는 점에서 ‘아름다운 풍경’이라는 평가를 낳고 있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LG그룹 구광모 대표 악수.png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사진 왼쪽)과 구광모 (주)LG 대표가 22일 충북 청주시 LG화학 오창공장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제공=LG그룹]

 

정 부회장은 지난달 삼성SDI 천안사업장을 찾아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만난 지 한 달 만이다. 조만간 최태원 SK그룹 회장도 만날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배터리 3각 동맹’을 구축하려는 것으로 분석된다.

 

현대차그룹 경영진은 LG화학이 개발에 집중하고 있는 장수명(Long-Life) 배터리와 리튬-황 배터리, 전고체 배터리 등 미래 배터리의 기술과 개발 방향성을 공유했다고 전했다.

 

양 그룹 경영진은 미래 배터리 관심사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LG화학 오창공장의 배터리 생산 라인과 선행 개발 현장을 둘러봤다.

 

현대차그룹은 현대·기아차가 생산하고 있는 하이브리드카와 현대차의 코나 일렉트릭, 아이오닉 일렉트릭 등에 LG화학 배터리를 적용하고 있다.

 

이와 함께 2022년 양산 예정인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의 2차 배터리 공급사로 LG화학을 선정하고 최상의 성능 확보를 위해 협업하고 있다.

 

‘E-GMP’ 기반의 현대·기아차 전기차에 탑재될 LG화학 제품은 성능이 대폭 향상된 차세대 고성능 리튬-이온 배터리로, 전기차 전용 모델의 특장점들과 시너지를 창출해 고객에게 더 큰 가치를 제공할 전망이다.

 

자동차 업계는 앞으로 본격적 성장이 예상되는 전기차 시장의 주도권을 놓고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으며, 고성능, 고효율 배터리 확보를 위해 다각도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2011년 첫 순수 전기차를 선보인 이래 현재까지 국내외 누적 27만여대 판매를 기록하는 등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핵심 플레이어로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글로벌 전기차 전문 매체인 EV세일즈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올 1분기 총 2만4116대의 순수 전기차를 판매해 테슬라(8만8400대), 르노-닛산 얼라이언스 (3만9355대), 폭스바겐그룹(3만3846대)에 이어 4위를 차지했다.

 

현대·기아차는 2025년까지 총 44종의 친환경차를 선보일 예정이며, 이 중 절반이 넘는 23종을 순수 전기차로 출시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2025년 전기차 56만대를 판매해 수소전기차 포함 세계 3위권 업체로 올라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기아차는 글로벌 전기차 점유율을 지난해 2.1%에서 2025년 6.6%까지 끌어 올린다는 계획이다.

 

LG화학은 지난 30년 간 선제적인 R&D 투자를 통해 1만 7000건 이상의 전기차 배터리 특허를 확보하는 등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한편, 시장조사업체인 SNE리서치에 따르면 LG화학은 25.5%의 점유율로 올 1월~4월 합산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 1위를 차지했다. 전년 동기 대비 성장률도 91%로 배터리 업계에서 가장 높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현대·기아차는 세계 최고 성능의 전기차에 필요한 최적화된 배터리 성능 구현을 위해 연관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면서 “이번 방문은 향후 전기차 전용 모델에 탑재될 차세대 고성능 배터리 개발 현황을 살펴보고, 미래 배터리에 대한 개발 방향성을 공유하기 위한 차원이다”고 말했다.

 

LG그룹 관계자는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LG화학은 장수명 배터리와 리튬-황 배터리, 전고체 배터리 등 미래 배터리 분야에서도 게임 체인저가 될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양사간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현대차 정의선과 LG 구광모가 그려낸 ‘아름다운 풍경’···국내 전기차 배터리 동맹 강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