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190억원 규모의 ‘군집 무인수상정 운용기술’ 개발 착수

이원갑 기자 입력 : 2020.06.22 15:51 |   수정 : -0001.11.30 00:00

국방과학연구소의 첫 미래도전국방기술 사업…스마트 해군 전략 일환으로 추진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한화시스템이 AI를 탑재해 인간과 대등한 수준의 교전임무 수행이 가능한 ‘군집 무인수상정 운용기술’ 개발에 착수했다. 

 

한화시스템은 KAIST·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동국대 등과 함께 국방과학연구소 국방첨단기술연구원 주관으로 2024년까지 군집 무인수상정 운용기술을 개발하는 190억원 규모 사업에 참여한다고 22일 밝혔다.

 

hs1.png
한화시스템이 AI를 탑재해 인간과 대등한 수준의 교전임무 수행이 가능한 ‘군집 무인수상정 운용기술’ 개발에 착수했다고 22일 밝혔다. [사진제공=한화시스템]

 

해군이 첨단기술 집약형 강군으로 거듭나기 위한 ‘스마트 해군(Smart Navy)’ 전략에 따라 초연결 네트워크 중심의 미래 전장 환경과 병력자원 감소에 대응하기 위한 방안으로 추진되는 이 사업은 첫번째 미래도전국방기술 사업이기도 하다.

 

미래도전국방기술 사업은 올해 3월 제정된 국방과학기술혁신 촉진법에 따라 국방과학연구소 국방첨단기술연구원이 신개념 무기체계 소요를 선도할 수 있는 창의·도전적 국방기술 개발을 위해 시행하고 있다.

 

군집 무인수상정은 미래 해상전을 주도할 비대칭전력으로 인공지능(AI) 강화학습 기반으로 개발돼 실시간 상황 인지와 인간지능과 유사한 교전 임무 수행이 가능하다.

 

24시간 감시정찰을 통해 적을 탐색하고 대응하며 바닷속 지뢰인 기뢰를 제거하는 소해(掃海) 전력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북한의 공기부양상륙정 등 적 수상 세력 침투 대응과 수중침투 추적도 가능하다.

 

한화시스템은 이번 개발사업에서 군집 통신 네트워크와 AI 알고리즘 시연 플랫폼을 구축할 예정이다. 군집 무인수상정 AI 플랫폼과 원격통제장비 구축을 통해 다양한 해양작전과 해상 환경을 고려한 시연 검증도 수행한다.

 

한화시스템 김연철 대표이사는 "우리 해군이 지향하는 스마트 해군 전략에 기여하고 군집 무인수상정이 세계적 기술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화시스템, 190억원 규모의 ‘군집 무인수상정 운용기술’ 개발 착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