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국방, "김여정 실질적 2인자…밑에서 악역 담당"

이원갑 기자 입력 : 2020.06.22 16:49 |   수정 : -0001.11.30 00:00

"공동연락사무소 폭파, 9·19 군사합의 파기 아니다" 주장도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22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실질적인 2인자의 역할을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 "9·19 군사합의와 연관성이 없는 사안"이라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김여정 부부장이 군 통치권도 행사하는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하고 "군사적 전문 지식이라기보다는 2인자로서 실질적인 역할을 하면서 임무를 분담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분석했다.

 

mnd1.png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직접 나서지 않고 여동생인 김 부부장을 내세운 데 대해선 "실질적 악역은 밑에서 담당하고, 나중에 최종적 남북관계 개선이나 북미관계 개선 등 정책적 변화가 올 때 김 위원장 이름으로 해서 위상을 더 확고히 하겠다는 부분"이라고 추정했다.

 

정 장관은 또 "9·19 군사합의 관련 내용은 직접이고 우발적인 군사 충돌을 방지하기 위해 여러 조치를 한 사안"이라며 "남북공동연락사무소와 관련된 사안은 아니다"고 말했다. 폭파 행위가 군사 합의를 파기한 건 아니냐는 질문에 "현재까지는 그렇다"고 답했다.

 

정 장관은 '북한이 대남전단을 날리면 군 대책이 있느냐'라는 질문에 "유의해서 지켜보고 있다"면서 "북한이 어떤 수단으로,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우리의 대응 수단·방법이 달라질 수 있다"고 답했다.

 

정 장관은 대남 군사도발을 예고한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할 가능성에 대해선 "당장 그런 징후는 없다"면서도 "그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면밀히 보고 있다"고 밝혔다.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를 위한 잠수함 건조 움직임에 대해선 "지속적으로 움직임이 있다는 건 확인 중에 있다"면서도 "그 부분이 개발 완료됐다, 안 됐다고 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답변했다.

 

정 장관은 "북한이 ICBM이라든지, SLBM을 포함해 다양한 군사 활동을 하고 있는 걸 우리가 다 확인하고 있다"며 "(미사일 발사) 확률이 몇 %라고 말씀드리는 건 (어렵다)"고 덧붙였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경두 국방, "김여정 실질적 2인자…밑에서 악역 담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