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은평~관악’ 서부선 경전철 20년 만에 결실

최천욱 기자 입력 : 2020.06.22 17:11 |   수정 : 2020.06.22 17:11

22일 한국개발연구원 공공투자관리센터 민자적격성 조사 통과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최천욱 기자] 대표적인 교통소외지역인 서북권(은평, 서대문)과 서남권(동작, 관악)을 도시철도로 연결하기 위해 2000년 대 초 노선을 계획했던 ‘서부선 경전철’이 20년 만에 결실을 맺는다.
 
서울시는 22일 ‘서부선 경전철’ 민간투자사업이 한국개발연구원 공공투자관리센터(KDI PIMAC)의 민자적격성 조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서부선 경전철.png
서부선 경전철 구간 [사진제공=서울시]

 

‘서부선 경전철’은 은평구 새절역(6호선)에서 관악구 서울대입구역(2호선)까지 총 연장 16.15km, 16개 정거장으로 건설되며, 기존 5개 간선 도시철도와 환승, 연계하는 지선노선이다.

 

그간 서울시는 도시철도를 공공재로 규정하고 지역 균형발전의 상징성을 지닌 ‘서부선 경전철’ 사업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보고 민자적격성 조사 통과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지난 2017년 3월 민자적격성 조사를 의뢰한 이래로 상당기간 동안 민자적격성 조사 통과를 쉽게 예단할 수 없었다.

 

이에 서울시는 최신 데이터베이스(KTDB) 적용, 검토기간 중 확정된 철도계획(GTX-B노선 등) 추가 반영과 더불어 KTDB 연구기관(한국교통연구원, 경기연구원)으로 하여금 수요예측을 위한 효용함수를 개선하도록 유도하는 등 보다 정확한 분석(평가)이 되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그 결과 올해 6월 ‘민자적격성 조사 통과’라는 결론을 도출했다.
 
이번 조사 통과를 계기로 사업 추진이 본격화 된 만큼, 앞으로 민간투자심의 등 관련 행정절차를 거쳐 올해 하반기에는 시행사·운영사 선정을 위한 제3자 제안공고를 실시할 예정이다. 나아가 오는 2023년 실시설계 완료 및 착공에 나서고 2028년에는 개통될 수 있도록 사업관리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서부선 경전철’이 완공될 경우, 과도하게 우회하던 이동경로와 복잡한 환승으로 지체됐던 이동 시간이 대폭 단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신촌, 여의도와 같이 대학·상업·업무지구 등 통행수요가 많은 지역까지 한 번에 연결될 뿐만 아니라, 1·2·6·7·9호선과도 환승하며 주요구간의 통행시간이 최대 16분 단축돼 출퇴근 등 이동시간이 크게 감소될 것이라는 게 서울시의 설명이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시, ‘은평~관악’ 서부선 경전철 20년 만에 결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