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생태원, 영양서 멸종위기종 복주머니란 신규 자생지 발견

김덕엽 기자 입력 : 2020.06.23 02:52 |   수정 : 2020.06.23 02:57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DSC02265.JPG
국립생태원이 영양군에서 발견한 복주머니란 [사진제공 =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

 

[뉴스투데이/경북 영양=김덕엽 기자]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이 경북 영양군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인 복주머니란의 신규 자생지를 발견했다.

23일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 등에 따르면 환경부가 수립한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 종합계획 우리 마을 생물종 살리기’ 사업의 일환으로 영양군과 협업하여 조사하는 과정에서 복주머니란의 신규 서식지가 확인됐다.

현재 복주머니란은 봉화군과 경주시 등에서 서식하는 것으로 영양에서 발견된 것은 2012년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으로 지정된 이후 처음으로 산림 내 임도 주변에 위치하여 군락의 면적은 약 50㎡ 정도이고 30여 개체 이상이 산발적으로 서식하고 있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이번 복주머니란 발견은 청정한 자연환경을 보유한 영양군이 멸종위기종 복주머니란 보전사업에 적합한 지역임을 보여준다”며 “앞으로 지속적인 지역협력사업을 통해 지역 중심의 멸종위기종 보전 사업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난초목 난초과에 속한 여러해살이풀인 복주머니란은 산지의 능선부 풀밭이나 그 주변의 숲속 등 다소 양지바르고 배수가 잘되는 곳에서 서식한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제주도와 울릉도를 제외한 전국의 산지에 드물게 분포, 높이는 20~40cm이며, 잎은 어긋나 3~5장이 달리고 5~7월에 연한 홍자색의 꽃이 핀다. 꽃은 원줄기 끝에 하나가 피는데 둥근 주머니 모양이 특징이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립생태원, 영양서 멸종위기종 복주머니란 신규 자생지 발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