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광학산업진흥원 신임 원장에 대구시 국장…‘낙하산 인사’ 논란

김덕엽 기자 입력 : 2020.06.23 04:52 |   수정 : 2020.06.23 04:55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정점으로 달하고 있는 가운데 대구시청엔 적막감만 흐르고 있다..png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정점으로 달하고 있는 가운데 대구시청엔 적막감만 흐르고 있다.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 신임 원장에 대구시 국장급 간부가 선임된 것을 두고 ‘낙하산 인사’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대구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대구경실련)은 23일 성명서를 통해 “안광학산업진흥원 원장 공모엔 모두 16명이 응시했고, 그 중 진 모 대구시 자치행정국장이 선임됐다”며 “진흥원에 대한 대구시의 영향력과 진 모 국장에 원장 내정설 등을 감안하면 공정한 경쟁의 결과가 아닐 수 있다”고 지적했다.

대구경실련은 “공정한 경쟁의 결과가 아니라면 진 모 국장을 진흥원 원장으로 선임한 것은 대구시의 질적인 병폐인 ‘낙하산 인사’일 수밖에 없다”며 “전임 원장이 대구시의회 의원인 점과 진원장직을 전직 시의원, 퇴직 공무원을 위한 자리로 만들었다는 편견을 조장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또 “전직 대구시의회 의원 위주의 ‘낙하산 인사’를 다시 퇴직 공무원 위주의 ‘낙하산 인사’로 되돌리는 조짐”이라며 “대구시는 산하기관과 유관기관에 대한 ‘낙하산 인사’ 논란이 제기될 때마다 대구시는 인사와 무관함을 주장하거나 투명하고 공정하게 심사했다는 이유로 ‘낙하산 인사’ 의혹을 부인한 것 이외 다른 근거는 내놓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이어 “공공기관의 임원추천위원회 운영 규정에서 회의 내용은 공개를 원칙으로 하고 있지만 대구시 산하기관 중 임추위 회의를 공개하는 곳은 거의 없다”며 “규정은 공개가 원칙이지만 실제로는 회의 비공개를 원칙으로 운영되고, 정보공개청구를 해도 사생활 침해, 공정한 업무 수행 저해 등을 이유로 공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특히 “대구시 퇴직공무원 경력만으로 산하기관 등의 임원으로 취업하는 것도 문제지만 퇴직공무원이라는 이유만으로 법령이 허용하는 취업을 제한하는 것도 부당하다”며 “퇴직 공무원에 대한 ‘낙하산 인사‘가 정당하려면 그 취지와 과정, 결과가 정당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구경실련은 “‘낙하산 인사’에 대한 정당성은 시민이 부여하는 것으로 대구시는 산하기관과 유관기관의 임원 선정 과정과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여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대구시 퇴직공무원의 대구시 산하기관, 유관기관 임원 취임은 모두 부당한 ‘낙하산 인사’일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안광학산업진흥원 신임 원장에 대구시 국장…‘낙하산 인사’ 논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