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투분석] 정부 ‘1조원 문화콘텐츠’ 펀드 조성해봐도 실제작비 ‘25분의 1’ 수준

이원갑 기자 입력 : 2020.06.24 05:51 |   수정 : 2020.06.24 05:51

글로벌 기업의 콘텐츠 제작 투자 규모도 국내 기업 압도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정부가 미디어 콘텐츠 제작 지원을 위해 오는 2024년까지 약 1조원 규모의 ‘문화콘텐츠 펀드’를 조성하겠다고 최근 발표했다. 하지만 이런 펀드 규모는 실제 국내 방송업계 제작비 수요와 비교하면 25분의 1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분석됐다.
 
‘문화콘텐츠 펀드’ 추진은 지난 22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의 제12차 정보통신전략위원회에서 의결된 ‘디지털 미디어 생태계 발전방안’에 포함돼 있다. 정보통신전략위는 총리를 비롯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관계부처 장관, 민간위원 13명 등 25인으로 구성된 정보통신 정책 의결기구다.
 
PYH2019081606860006500_png1.png
유튜브 방송 촬영 모습 [사진제공=연합뉴스]
 
24일 관련업계 등에 따르면 이번에 통과된 디지털 미디어 생태계 발전방안에는 △유료방송업계 점유율 합산규제 폐지 △인터넷 비디오 자율등급제 도입 △방송통신 분야 인수합병 절차 간소화 △1인 미디어 클러스터 및 창작공간 조성 △온라인 비디오물 제작비 세액공제 △콘텐츠 제작 및 해외진출 지원 문화콘텐츠 펀드 조성 등이 포함됐다.
 
특히 문화콘텐츠 펀드 조성 금액은 약 1조원 규모로 발표됐다. 이 펀드는 인터넷 동영상 서비스(OTT) 등 신유형 콘텐츠에 대한 투자를 주요 목표로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먼저 기획개발·제작초기·소외 장르에 대한 ‘모험투자펀드’가 오는 2022년까지 총 4500억원 투입된다. 또 OTT 등의 해외진출 지원을 위한 신(新) 한류 콘텐츠 펀드, 문화산업 일반펀드, 신유형 콘텐츠 투자 관련 신규 투자조합 등이 검토 대상에 올라 있다.
 
이태희 과기부 네트워크정책실장은 최근 이와 관련한 브리핑에서 “콘텐츠 제작과 해외진출을 지원하고, OTT 등 신유형 콘텐츠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기 위해 총규모 1조원 이상의 문화콘텐츠 펀드를 조성·운용하겠다”며 “영화·방송 콘텐츠에 적용되고 있는 현행 제작비 세액공제를 OTT를 통해 유통되는 온라인 비디오물까지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문제는 이 펀드 조성 규모가 산술적으로 간단히 보면 연평균 2000억원 수준에 불과하다는 점이다. 지난해 1년간 방송업계가 사용한 제작비는 이 금액의 약 24.5배에 달한다.
 
실제로 방송통신위원회가 내놓은 ‘2019년도 방송사업자 재산상황 공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방송사업자들의 프로그램 제작비는 전년 대비 1140억원 증가한 4조9037억원으로 조사됐다. 가장 비중이 큰 분류는 지상파로 2조7564억원을 차지한다.
 
이와 함께 글로벌 기업의 콘텐츠 제작 투자 규모도 국내 기업을 압도하고 있다.
 
지난 1월 미국의 투자사 BMO캐피탈마켓에 따르면 넷플릭스의 지난해 콘텐츠 제작투자 규모는 153억달러(약 18조4950억원)다. 반면 국내 OTT 중 가장 큰 웨이브의 제작비 계획은 올해 600억원, 오는 2023년까지는 3000억원 수준이며 이마저도 외부 투자를 끌어모은 결과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뉴투분석] 정부 ‘1조원 문화콘텐츠’ 펀드 조성해봐도 실제작비 ‘25분의 1’ 수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