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꾸로 읽는 경제] 코로나 하루 확진자 19만3947명, 연일 기록 경신에 3월로 돌아간 코로나 사태

정승원 기자 입력 : 2020.06.27 12:59 |   수정 : 2020.06.27 13:36

미국 실제 감염자 드러난 숫자 240만명보다 10배 많은 2400만명으로 추정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정승원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전세계적으로 하루 19만명을 넘어서며 기존 최다기록을 10일만에 경신했다.

 

전세계 확진자 수는 990만명으로 1000만명에 바짝 다가섰고 누적 사망자 수는 50만명에 육박해 경제봉쇄 해제 이후 코로나19 감염이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음을 나타냈다.

 

17(080).png

 

27일 세계 통계사이트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이날 오전 현재 전세계 코로나 19 확진자 수는 990만4957명으로 집계돼 전날보다 19만3974명이 더 늘었다.

 

하루 확진자 수 증가로는 지난 3월 코로나19 사태가 전세계적으로 확산된 이후 최다기록이며 지난 16일의 18만2209명보다 1만명 이상 더 많은 규모다.

 

하루 확진자 수는 5월까지는 평균 10만명 이하를 유지했으나 미국, 유럽 등 주요국가들이 경제봉쇄를 해제한 6월 이후에는 하루평균 12~14만명에 달했고 지난 16일 이후에는 하루평균 15만명을 훌쩍 넘어섰다.

 

특히 미국은 25일(현지시간) 하루동안 3만9972명의 신규 확진자가 쏟아져 나오는 등 연일 신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CNN방송이 존스홉킨스대 집계를 인용, 보도한 바에 따르면 하루 신규확진자 3만9972명은 올 2월 미국에서 첫번째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이후 가장 많은 신규 환자 숫자다.

 

CNN방송에 따르면 50개 주 가운데 32개 주에서 신규 확진 사례가 증가하고 있고, 특히 텍사스와 플로리다 등 11개 주에선 50% 넘는 증가율을 기록할 정도로 사태가 심각해지고 있다.

 

미국 질병관리본부(CDC)에 따르면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수는 240만명으로 집계되고 있지만 실제 감염자수는 이보다 10배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25일(현지시간) AP통신과 의회 전문지 `더힐`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로버트 레드필드 CDC 국장은 이날 기자들과의 콘퍼런스콜(전화 회의)에서 “코로나19는 무증상 감염이 많다”면서 “현재 보고된 코로나19 감염 1건당 또 다른 10건의 감염이 있다는 것이 현재 우리의 평가”라고 밝혔다.

 

레드필드 국장의 발언은 미국내 코로나19 감염자가 실제는 2300만~2400만명에 이를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뉴욕증시는 코로나 재확산에 대한 우려감이 커지면서 경제정상화가 멀어질 것이란 불안감에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가 전거래일보다 2.84% 하락한 2만5015.55에 마감했고 나스닥지수는 2.59% 떨어진 9757.22로 장을 마쳤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거꾸로 읽는 경제] 코로나 하루 확진자 19만3947명, 연일 기록 경신에 3월로 돌아간 코로나 사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