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코로나19 극복 및 상생 위한 노사 공동선언

이철규 기자 입력 : 2020.06.30 11:33 |   수정 : 2020.06.30 14:36

사회적 약자 기부 위한 노사공동기금 조성, 임금인상 소급분 일부 반납 / 소상공인지원 및 내수활성화 진작 위해 온누리 상품권 지급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이철규 기자] 하나은행(은행장 지성규)이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KEB하나은행지부와 임금 및 단체 협상에 성공했다. 
 
협상 성공 후, 하나은행과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KEB하나은행지부(위원장 최호걸)는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극복 및 상생을 위한 노사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하나은행 노사 공동선언 사진.png
하나은행과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KEB하나은행지부는 30일, 임금 및 단체협상을 극적으로 타결하고 코로나19 극복 및 상생을 위한 노사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사진제공=하나은행]
 
이를 통해 하나은행 노사는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인 위기상황의 심각성을 공감하고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한 성숙한 노사관계의 확립을 위한 토대를 마련하게 됐다.
 
이번 노사 공동선언을 통해 하나은행 노사는 사회적 약자 기부를 위한 노사공동기금을 조성하기로 했다. 직원들은 임금인상 소급분 중 1인당 5만원씩을 기부하고, 은행에서도 직원들이 기부한 금액과 동일한 금액을 기부하는 매칭그랜트(Matching Grant) 방식으로 기금을 조성함으로써, 직원이 나서 소외계층 지원 등에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로 했다.
 
또한 하나은행 노사는 지역 사회 공동체의 일원으로서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지원에도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이번 노사 공동선언을 통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사회적 공헌 방안을 마련, 직원들에게 지급되는 금원 중 일부를 온누리 상품권으로 대체 지급하기로 함으로써 내수 진작을 통한 경제 살리기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하나은행 노사는 노사 공동선언을 계기로 코로나19로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는 국내외 금융환경 속에서 무엇보다 손님의 신뢰를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인식을 같이 하고, 노사가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화합과 협력의 노사문화 정착을 통해 조직의 경쟁력 강화에 힘을 합치기로 했다.
 
지성규 하나은행장은 앞으로 노와 사가 하나가 되어 모범적인 상생의 노사 문화를 정립하고 이를 토대로 손님의 기대와 신뢰를 저버리지 않는 방향으로 은행이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라며 또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서도 노사가 힘을 모으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월 교섭 시작 이후 임단협 합의가 지연되고 있던 상황에서 지성규 하나은행장은 지난 19일 노동조합 사무실을 전격 방문, 최호걸 위원장과의 단독 면담을 통해 노사가 힘을 합쳐 국가적 위기 상황 속에서 산적한 문제를 슬기롭게 풀기 위한 대타협의 장을 만들기로 했다. 지 행장의 대승적 차원의 결단에 최호걸 위원장이 공감하면서 이번 임단협 타결과 노사 공동선언을 이끌어 낼 수 있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하나은행, 코로나19 극복 및 상생 위한 노사 공동선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