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데이터 경제 블록체인’ 개발 예타 통과로 1133억원 투입

이원갑 기자 입력 : 2020.06.30 18:01 |   수정 : 2020.06.30 18:01

블록체인 참여자 늘어도 성능 보장 합의기술 확보가 첫 목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내년부터 5년간 블록체인 원천기술 연구개발(R&D)에 1133억원의 국가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데이터 경제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개발’ 사업의 예비타당성(예타) 조사가 신청 8개월 만에 통과됐다고 30일 밝혔다. 주력 개발 분야는 △합의기술 △스마트 컨트랙트 보안 △분산신원증명 기반 개인정보처리 및 신원관리 △대용량 데이터 관리 등으로 처리 성능과 개인정보 보호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예타 조사는 총 사업비 규모가 500억원 이상이고 국가 재정이 300억원 이상이 투입되는 국가 R&D 사업을 진행하기 전에 사업 타당성을 평가하는 제도다.

 

 

16cdc452bd9d6d0e92c3.jpg
[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번 개발 사업은 탈중앙화 체제를 유지하면서 블록체인 참여자가 늘어도 안정적 성능을 보장하는 합의기술을 확보하는 게 첫 목표다.

 

합의기술이란 블록체인 내에서 데이터가 담긴 블록을 생성하고 합의하는 알고리즘을 가리킨다. 합의 참여자가 늘어날수록 합의 처리속도가 저하되는 문제가 있다. 따라서 서비스의 확장성을 위해서는 고성능의 합의기술 개발은 필수적이다. 이를 가능케 하는 제어 알고리즘을 비롯해 합의에 필요한 자원소모를 줄이는 기술의 개발이 추진된다.

 

특정 조건이 충족됐을 때 계약이 이행되도록 하는 스마트 컨트랙트는 보안 취약점을 개선하기 위한 기술 개발이 목표다. 코드에서 취약점을 발견하지 못하면 이용자 피해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자동으로 취약점을 탐지하고 방어하며 가상 환경에서 시뮬레이션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야 한다.

 

이용자 프라이버시를 보호하면서 온라인 신원증명이 가능케 하는 기술도 개발 목표 중 하나다. 분산신원증명 관리 기술 및 데이터 활용 과정에서의 프라이버시 보호 기술을 가리킨다. 이를 위해 분산신원증명 서비스에 쓰일 △생체 기술을 적용한 개인키 복구 △정보제공 없이 해당 정보의 소유 사실을 증명하는 기술(영지식증명) 등 데이터 암호화 기술을 개발하게 된다.

 

블록체인 플랫폼 상에서 대용량 데이터를 관리하고 빠른 속도로 분석하는 기술도 구현해야 한다. 블록체인 서비스의 활용성을 강화해야 하기 때문이다. 처리 용량을 높이기 위해서는 대규모 노드 관리 및 대용량 데이터 분산 저장 기술을, 신속한 검색을 위해서는 인덱스 분석 및 질의 언어 기술을 개발한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관은 “이번 사업을 통해 초연결·비대면 신뢰사회 기반인 블록체인의 기술 경쟁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지난달 발표한 ‘블록체인 기술 확산 전략’에 따라 기술 개발과 함께 우리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정책도 지속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과기부, ‘데이터 경제 블록체인’ 개발 예타 통과로 1133억원 투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