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차관, 방위사업 혁신 TF 회의 개최…첨단무기 도입 체계 개선 논의

이원갑 기자 입력 : 2020.07.01 10:21 |   수정 : 2020.07.01 10:28

신속시범획득사업 범위 확대, 사업절차 개선 등에 관해 중점적으로 다룬 듯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박재민 국방부 차관은 1일 합동참모본부, 방위사업청, 각 군, 한국국방연구원(KIDA), 국방과학연구소(ADD) 등이 참여하는 '방위사업 혁신 특별팀(TF) 2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4차 산업혁명 첨단기술을 무기체계에 신속히 도입하기 위한 국방획득체계 개선 문제를 중점적으로 다뤘으며, 특히 신속시범획득사업 범위 확대, 사업절차 개선 등이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PYH1.png
방위사업 혁신 TF 회의를 이끌고 있는 박재민 국방부 차관. [사진제공=연합뉴스]

 

신속시범획득사업은 인공지능(AI)·드론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이 적용된 제품을 군 당국이 우선 구매한 뒤 시범 운용을 거쳐 신속하게 도입하는 사업이다. 민간 분야 첨단 기술이 적용된 제품을 선제적으로 구매해 군에 도입하는 데 목적이 있다.

 

이와 함께 선행연구, 소요검증 등 사업 준비 및 예산 검증 단계에서 수행하는 조사·분석 업무를 효율적으로 통합하거나 간소화하는 방안도 논의됐다.

 

국방부는 TF 회의에서 논의된 획득체계 개선안을 바탕으로 법규 개정안 마련 등 연내에 제도 개선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향후 주기적인 TF 운용을 통해 전방위 안보위협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4차 산업혁명 기술을 국방에 신속히 도입할 수 있도록 국방획득체계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방차관, 방위사업 혁신 TF 회의 개최…첨단무기 도입 체계 개선 논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