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중산층, 노후 건강 인식·준비 양호…재무준비 태도 취약”

윤혜림 기자 입력 : 2020.07.01 11:18 |   수정 : 2020.07.01 11:18

경제생활 및 노후준비 현황을 담은 ‘2020중산층보고서’ 발간 / 중산층의 노후준비태도를 측정하는 ‘노후준비성향 분석’ 추가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윤혜림 기자] NH투자증권이 우리나라 중산층 노후준비성향을 분석한 결과, 건강 관리는 양호하나 재무 관리에 가장 취약하다는 결과가 나왔다. 또한 절반 이상의 중산층이 노후준비를 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으며, 3층 연금제도에 모두 가입한 중산층은 13.7%에 불과해 연금을 통한 노후준비가 미흡한 상황이다.


NH투자증권 100세시대연구소는 1일 이와 같은 중산층의 노후준비성향, 경제생활 및 노후준비 현황을 담은 ‘2020중산층보고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2020___중산층보고서 발간.png
NH투자증권 100세시대연구소는 1일 이와 같은 중산층의 노후준비성향, 경제생활 및 노후준비 현황을 담은 ‘2020중산층보고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NH투자증권]


중산층보고서는 NH투자증권 100세시대연구소가 2015년부터 중산층의 경제생활과 노후준비현황 분석을 중심으로 발간해 온 보고서로 이번 2020중산층보고서는 중산층을 포함, 총 134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중산층의 노후준비태도를 측정하는 노후준비성향 분석을 추가했다.


우리나라 중산층이 생각하는 노인의 기준은 70.3세로, 은퇴 후 삶이 중요해지고 있다. 우리나라 중산층은 은퇴에 대해 재정적 불안, 건강쇠퇴, 외로움 등 부정적 인식이 높은 반면, 미국은 자유, 즐거움 등 긍정적 인식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산층은 노후에 가장 중요한 것으로 건강 그 다음으로 재무, 가족, 일·여가, 사회적 관계 순으로 손꼽았으며, 연령대가 높아질 수록 건강, 일·여가, 사회적 관계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한편, 중산층의 노후준비성향을 살펴보면, 노후를 대비한 건강관리(64.9점)가 가장 양호하고, 재무(49.2점)가 가장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30대는 일·여가, 40대는 재무, 50대는 가족 및 사회적 관계에 대한 노후준비 태도가 전체 평균 대비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중산층은 상위권 선진국에 살고 있지만, 현실의 삶에 크게 만족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OECD의 중산층의 기준 변경(중위소득 50~150%구간에서 75~200%구간)을 반영하여, 이번 설문조사에서 중산층의 소득구간을 상향하였음에도 중산층 10명 중 4명(40.5%)은 스스로를 하위층으로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산층이 생각하는 이상적인 중산층의 조건(4인 가구 기준)은 월 소득 622만원, 순자산은 7억7000만원으로, 중산층 평균 월 소득 488만원, 순자산 3억3000만원과 큰 차이를 보였다. 중산층은 소득의 46.5%를 생활비로 소비하고, 23.5%를 저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같은 소득수준이라도 자산관리 여부에 따라 가구경제의 차이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자산관리가 계층이동의 사다리 역할을 해 줄 수 있음을 증명하고 있다.


중산층의 낮은 계층 인식은 노후준비 현황에서도 이어진다. 중산층 10명 중 7명(67.2%)은 은퇴 후 중산층 계층을 유지할 자신이 없다고 답했다.


중산층이 희망하는 월 노후생활비는 279만원(부부 2인)으로, 안정된 노후를 위해서는 대략 7억~9억원 정도의 노후자산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중산층의 노후준비(연금)지수는 69.4%, 경제수명 74세에 불과하다.


박진 100세시대연구소 소장은 “건강, 재무, 가족, 일·여가, 사회적 관계 가운데 단 하나라도 부족하면 행복한 노후를 맞이할 수 없다. 부족한 영역 없이 전반적으로 균형 있는 노후준비가 필요하다”며 “중산층 노후준비성향 분석 결과, 재무가 가장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금부터라도 퇴직연금과 개인연금을 좀 더 적극적으로 운용하고 관리한다면 은퇴 즈음에는 전반적으로 균형 있는 노후준비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NH투자증권 “중산층, 노후 건강 인식·준비 양호…재무준비 태도 취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