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B생명 우선협상자 JC파트너스 선정, 재보험사로 변신하나

이철규 기자 입력 : 2020.07.01 13:09 |   수정 : 2020.07.01 13:09

KDB산업은행, 후속 매각절차 신속 진행…JC파트너스 단계적 전환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이철규 기자] ‘KDB생명보험 매각에 청신호가 켜졌다.
 
KDB산업은행(산은)은 1일, KDB생명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JC파트너스를 선정했다. JC파트너스는 지난 2월에 진행된 예비입찰에 참여해 매수실사 등을 완료했으며, 지난 6월 22일에 마감된 최종입찰에 단독 참여했다.
 
산업은행 실제.png
KDB산업은행은 KDB생명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JC파트너스를 선정하고 JC파트너스와 협의해 투자자 모집, SPA 협상 등의 후속 절차를 신속히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사진제공=산업은행]

 

이에 KDB생명의 최대주주인 KDB생명PEF는 투자심의위원회에서 최종입찰자의 적격성, 매각성사 가능성 등을 평가해, JC파트너스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KDB생명의 지분은 KDB칸서스밸류Ltd가 65.80%를, KDB칸서스밸류PEF가 26.93%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KDB칸서스밸류Ltd의 지분은 KDB칸서스밸류PEF가 100%가지고 있다.
 
우선협상대사자로 지정된 JC파트너스는 KDB생명의 매수를 위해 총 5500억원 규모의 펀드를 꾸려 KDB생명의 구주를 사들이고 유상증자을 추진할 예정으로, 매각 조건은 KDB칸서스밸류PEF와 특수목적회사가 보유한 보통주 8800만주(지분율 92.73%)를 경영권과 함께 넘기는 조건이다.
 
금융권에서는 이번 KDB생명 매각 성사가 금융당국이 재보험업 진출의 길을 터주었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산은은 2010년 금호그룹 구조조정 과정에서 KDB생명(당시 금호생명)을 떠았지만, 재무건전성이 취약해 M&A시장에서 매력이 떨어지다보니 2014년 두 차례, 2016년 한 차례 매각에 실패한 바 있다.
 
하지만 올해들어 공동재보험 사업의 길이 열리면서 KDB생명은 매물로서 가치를 인정받게 됐다. 이는 보험업계가 공동재보험의 도입을 통해 향후 재보험 시장의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기 때문이다. 
 
공동재보험은 원 보험사가 고객에게 받은 저축보험료의 일부를 재보험사에 넘겨 운용하는 것이다. 원 보험사는 이에 대한 수수료를 내야 하지만, 금리 변동 등의 손실 위험을 재보험사에 넘길 수 있는 게 장점이다.
 
기존 재보험은 예기치 못한 대형사고에 대한 지급 위험을 대비했다면, 공동재보험은 보험사의 금리 위험을 분산해 보험사와 재보험사가 공동으로 위험을 부담하기에 계약 규모 자체가 커지게 된다. 따라서 공동재보험 시장의 규모는 더욱더 커질 수밖에 없다.
 
산은은 우선협상대상자인 JC파트너스와 협의해 투자자 모집, SPA 협상 등의 후속 절차를 신속히 진행해 빠른 시일 내에 매각이 종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JC파트너스는 KDB생명을 인수한 뒤 KDB생명을 단계적으로 공동재보험사로 전환할 것으로 파악된다. 다만 KDB생명이 공동재보험사로 변신한다 해도 시장에 안착하는데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재보험업은 위험료율 산정을 위한 데이터나 경험을 쌓을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KDB생명 우선협상자 JC파트너스 선정, 재보험사로 변신하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