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투분석] OELD TV 시장서 비지오‧샤오미 등에 맞서는 LG전자의 필승전략은

오세은 기자 입력 : 2020.07.02 07:52 |   수정 : 2020.07.02 10:57

출시 19개사로 늘어…시장장악력‧기술력 등으로 승부수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오세은 기자] 미국 최대 TV 업체 비지오(Vizio)와 중국 샤오미가 이르면 이번 달에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출격을 예고하면서 이 시장 개척자인 LG전자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글로벌 OLED TV 시장에서 압도적인 점유율로 1위를 차지하고 있는 LG전자의 입지가 늘어나는 경쟁사들로 인해 좁아질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올 상반기 OLED TV 출시를 알리는 TV 제조사들은 LG전자, 비지오, 화웨이, 샤오미, 소니, 파나소닉 등 모두 19개로 늘어났다.
 
36-1.png
비지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사진=비지오 홈페이지]

 

예컨대 미국 비지오(Vizio)가 곧 북미를 시작으로 OLED TV 55인치와 65인치 모델 온라인 판매에 돌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지오는 올 1분기 북미 TV 시장 점유율 15%로 삼성에 이어 2위를 기록한 업체로 미국 프리미엄 시장을 공략하려는 의도로 풀이되고 있다.
 
앞서 중국 샤오미도 최근 OLED TV를 출시한다고 예고한 바 있다. 지난 상반기에 중국 화웨이, 일본 샤프가 한 달 간격으로 OLED TV를 출시, 세계 OLED TV 제조사는 총 19개사로 늘었다.
 
2013년 LG전자가 처음으로 OLED TV를 내놨을 당시와 비교해 현재 글로벌 OLED TV는 평준화를 맞이하게 된 셈이다. LG전자로서는 경쟁사들의 OLED 시장 진입을 반기는 동시에 지속적인 점유율 유지하기 위한 숙제도 가진 셈이다. 지난달 30일 OLED TV를 공개한 비지오와 비교하면 LG전자가 갖는 우위는 3가지로 압축된다.
 
366.png
올레드 GX. [사진제공=LG전자]

 

■ 시장장악력 우위 : 글로벌 OLED TV 점유율 64.6%로 압도적

첫째, 시장장악력이다. 시장조사기관 옴디아에 따르면 세계 OLED TV 시장에서 LG전자의 점유율은 64.6%(2018년)로 압도적이다. OLED TV 진영에 합류하는 기업들은 늘고 있지만, 시장의 포문을 연 만큼 시장장악력은 LG전자가 현재 쥐고있는 것이다. 

 

이는 브랜드 인지도로 고스란히 이어지면서 소비자의 선택 받을 확률과도 비례하는 측면이 있다.
 
■ 소프트웨어 등 최종 화질 구현 기술력 우위 : LG전자 독자적인 ‘AI’칩
 
둘째, 고화질을 구현할 수 있는 기술력 여부다. 비지오와 샤오미 등 OLED TV를 내놓는 TV 제조사들은 사실상 LG디스플레이에서 OLED 패널을 공급받게 된다. 세계적으로 대형 OLED 패널을 공급하는 곳은 사실상 LG디스플레이가 유일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같은 OLED 패널을 탑재하더라도 TV가 구현해내는 최종 화질과 선명한 블랙 표현 정도 등은 세트 업체들이 가진 세부적인 기술력으로 좌우된다.
 
이와 관련, LG전자 관계자는 이날 본지와 통화에서 “같은 패널을 쓰더라도 전파 신호와 제조사가 가진 소프트웨어 기술력 등 고유 역량에 따라 TV 화질과 시야각 등 TV가 최종 구현하는 화질의 퀄리티가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TV 화질 퀄리티를 결정짓는 요소는 OLED 단일 패널로만 결정지을 수 없다는 것이다.
 
실제 LG전자는 독자적으로 개발한 인공지능(AI) 프로세서 칩 ‘알파 9 2·3세대’ 칩을 올레드 TV에 탑재해 재생되는 영상에서의 얼굴 피부톤과 표정을 세밀하게 구현한다. 더불어 2020년형 올레드 전(全) 모델에는 지싱크 호환을 탑재해 주사율이 다를 때 발생하는 화면 끊김을 최소화했다.
 
■ 폭넓은 선택지 : 올레드 AI·갤러리 등 라이프 스타일에 맞춘 제품들
 
마지막으로 소비자의 선택지가 넓다는 점이다. LG전자는 소비자의 라이프 스타일과 집 구조 등에 따라 TV 선택할 수 있는 여러 디자인의 올레드 TV를 선보이고 있다.
 
일례로 올레드 갤러리 TV는 65형 기준으로 20mm가 채 되지 않는 두께에 외부 장치 필요 없이 화면과 구동부, 스피커, 벽걸이 부품 등을 모두 내장해 벽에 밀착이 가능하다. 이외 스탠드형 등도 있다.
 
반면 전날 공개된 비지오의 OLED TV는 55·65형 모두 스탠드형으로만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같은 올레드 TV 라인업에서 선택할 수 있는 선택지는 좁은 것으로 볼 수 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뉴투분석] OELD TV 시장서 비지오‧샤오미 등에 맞서는 LG전자의 필승전략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