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L] 광동제약-서울대 연구팀 연구결과 발표…"마시는 비타민C, 집중력 31% 높여"

김연주 기자 입력 : 2020.07.01 21:40 |   수정 : 2020.07.01 21:43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 L]의 L은 Life(라이프)를 뜻합니다. <편집자 주>

 

광동제약.png
광동제약 마시는 비타민C 비타500. [사진제공=광동제약]

 

[뉴스투데이=김연주 기자] 마시는 비타민C 섭취가 학업 및 직무에 대한 열의를 개선시키고, 집중력을 높여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광동제약과 서울대 연구팀은 ‘비타민C 음료의 보충이 정신적 활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인체적용시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비타민C 음료의 보충이 체내(혈청) 비타민C 농도 상승에 영향을 줬으며 ‘학업 및 직무 열의 개선’ 등 참가자들의 집중력 향상 효과가 확인됐다. ‘염증 관련 유전자 발현 감소’ 등도 수치로 나타났다.
 
인체적용시험은 서울대학교 식품영양학과 신동미 교수 연구팀과 함께 진행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4주간 비타500을 섭취한 비타500군은 ‘학업·직무에 대한 열의(Work engagement)’가 증가하고 집중력이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마시는 비타민C의 섭취는 특히 집중력에서 큰 효과를 보였다. 주의집중 및 분산 등에 대한 시험 결과, 비타500 섭취군에서 집중력 점수가 7점 만점에 약 3.5점에서 4주 후 약 4.6점으로 집중력이 약 31% 증가했다. 주의분산 점수는 약 4.4점에서 약 3.5점으로 주의가 분산되는 정도가 20% 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위약대조군에서는 유의미한 점수 변화가 관찰되지 않았다.
 
이번 인체적용시험을 진행한 신동미 서울대학교 식품영양학과 교수는 “정서 및 인지 기능을 관장하는 뇌와 부신은 인체 내 기관들 중에서 비타민C를 가장 많이 함유하고 또 사용하는 장기”라며, “비타민C가 부족하거나 요구도가 높은 대상자에게 비타민C 보충이 정신적 활력에 긍정적인 변화를 유도할 수 있음이 이번 이중맹검 실험을 통해 밝혀졌다”고 말했다.
 
구영태 광동제약 식품연구개발본부장은 “최근 우리나라 연령별 일일권장량 대비 비타민C 섭취 비율을 보면 학업이나 직무에 대한 집중력이 가장 요구되는 이삼십대의 비타민C 섭취량이 일일권장량 대비 50%대로 낮아 젊은 세대도 비타민C 섭취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며 “광동제약은 앞으로도 비타민C의 과학적 효능을 밝히기 위한 다양하고 새로운 연구를 계속해 비타민C의 필요성에 대한 대중 인식과 제고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인체적용시험 결과는 하반기 해외 임상저널을 통해 공개 예정으로, 광동제약은 앞으로도 산·학·연 협업을 기반으로 비타민C 효능 관련 연구를 심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뉴스투데이 L] 광동제약-서울대 연구팀 연구결과 발표…"마시는 비타민C, 집중력 31% 높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