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코로나19 64~65번째 확진자…미군 남녀

송대승 기자 입력 : 2020.07.01 21:59 |   수정 : -0001.11.30 00:0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송대승 기자] 평택시가 1일, 코로나19 64~65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64번 확진자는 20대 미국 국적의 남성 군인이며, 65번 확진자는 20대 미국 국적의 여성 군인이다. 두 확진자는 부부로 지난달 17일 오산미공군기지를 통해 입국해 자가 격리 중, 30일 격리 해제를 위한 검사를 실시하고 1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_6-30-01_평택시_코로나19_속에서도_교육정책_위한_온라인_소통에_열심.jpg
평택가 미군 2명이 코로나19로 확진되었다고 밝혔다.[사진제공=평택시]

 

 확진자는 부대 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시 관계자는 “역학조사는 부대에서 진행 중이며 추가로 확인되는 사항에 대해서는 시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신속하게 알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평택시, 코로나19 64~65번째 확진자…미군 남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