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카카오뱅크, 자산정보 한 눈에 보는 ‘내 신용정보’ 서비스 가입자 500만명 돌파

변혜진 기자 입력 : 2020.07.02 10:16 |   수정 : 2020.07.02 10:20

매월 25만명 가입하며 출시 20개월만에 500만명 가입 / ‘신용점수 올리기’ 기능 통해 40만명 실시간 신용점수 상승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생활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 주>

 

내 신용정보_500만 보도자료 이미지.png
[사진제공=카카오뱅크]

 

[뉴스투데이=변혜진 기자] 카카오뱅크는 ‘내 신용정보’ 서비스의 가입자가 500만명을 넘어섰다고 2일 밝혔다.

 

카카오뱅크가 2018년 10월 제1금융권에서는 최초로 출시한 ‘내 신용정보’ 서비스는 매월 평균 25만명이 가입해, 20개월만에 500만명의 가입자를 확보했다.

 

‘내 신용정보’ 서비스는 고객의 신용등급, 신용점수와 함께 카드 사용 현황, 대출 보유 현황 등 자산 정보를 한눈에 확인해 볼 수 있는 자산 관리 서비스다.


‘내 신용정보’ 서비스의 연령별 가입자 비중은 30대가 37%로 가장 많았고, 다음이 20대로 30%를 차지했다. 40대와 50대 이상 비중은 각각 24%와 10%로 나타났다.


‘내 신용정보’ 서비스의 ‘신용점수 올리기’ 기능을 사용한 가입자는 약 71만명으로, 이 중에서 실제 신용점수가 상승한 고객 수는 약 40만명이다. 상승한 신용점수 총합은 644만점에 달해 1인당 평균 16.1점이 올랐다.


카카오뱅크가 2019년 10월 출시한 ‘신용점수 올리기’ 는 카카오뱅크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서 건강보험 납부 내역과 세금납부 내역 등 ‘비금융정보’가 반영된 새로운 신용점수가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되는 서비스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카카오뱅크 앱에서 ’내 신용정보’ 서비스를 이용해 신용점수를 올리고 만약 신용등급이 상승하면, 금리인하요구권 신청까지 한 번에 처리할 수 있는 편의성을 갖췄다”며, “좀 더 고객 입장에서 신용정보를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꾸준히 업그레이드 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뉴스투데이 E] 카카오뱅크, 자산정보 한 눈에 보는 ‘내 신용정보’ 서비스 가입자 500만명 돌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