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미군기지에 한국 군인 '성' 딴 '윤 게이트' 최초로 생겨

이원갑 기자 입력 : 2020.07.02 15:59 |   수정 : 2020.07.02 16:03

6·25 전쟁 당시 유엔군 최초 전투에서 미군 200여명 목숨 구한 윤승국 장군 기려 명명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경기 평택 주한미군기지에 처음으로 한국 군인의 성(姓)을 딴 출입구인 '윤 게이트(Yoon Gate)'가 생겼다.

 

미 육군 험프리스 수비대-기지사령부(이하 험프리스 기지사령부)는 2일 '동창리 게이트'에서 비공개로 행사를 열고 6개 출입구 중 주출입구를 '윤 게이트(Yoon Gate)'로 명명했다.

 

AKR21.png
윤 게이트로 이름이 바뀐 동창리 게이트를 배경으로 진행된 명명식에 참석한 윤승국 장군의 모습. [사진제공=연합뉴스]

 

'윤'은 6·25 전쟁 당시 유엔 지상군이 북한군과 첫 교전을 벌인 '오산 죽미령 전투'에 참전한 유일한 한국 군인인 윤승국(육사 4기·예비역 소장) 장군을 의미한다.

 

오산 죽미령 전투는 1950년 7월 5일 스미스 특임대 540명이 전차 36대를 앞세우고 남진하던 5천여명의 북한군과 벌인 유엔 지상군 최초의 전투다.

 

당시 대위였던 윤 장군은 미군 연락장교로 포대 진지에 배치돼 미군과 함께 북한군에 맞섰고, 철수 작전을 이끌며 미군 200여명의 목숨을 구했다.

 

윤 게이트 안쪽에 건립된 현판에는 험프리스 기지라는 안내 아래 'MG(Major General·소장) SEUNG KOOK YOON GATE'라는 설명이 붙었다.

 

험프리스 기지사령부 관계자는 "명명식 이후 동창리 게이트의 명칭은 공식적으로 윤 게이트로 바뀌게 된다"며 "주한미군 기지 출입구 명칭에 한국 군인의 이름을 딴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이날 명명식은 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해 외부 인사 초청 없이 비공개로 간소하게 진행돼 마이클 F. 트렘블레이 험프리스 기지사령관(대령)과 윤 장군 내외, 미군부대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윤 장군은 행사 후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내 이름을 딴 미군기지 게이트가 생겼다는데 대해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70년 전 대한민국을 위기에서 구해준 모든 참전 용사들에게 이 영광을 돌리고 싶다"고 밝혔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평택 미군기지에 한국 군인 '성' 딴 '윤 게이트' 최초로 생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