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세제원료 하천 무단 방류 적발..물고기 폐사 원인 조사

송대승 기자 입력 : 2020.07.03 22:50 |   수정 : 2020.07.03 22:5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송대승 기자] 화성시가 섬유용 세제 원료를 무단으로 하천에 방류한 업체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달 30일 서신면 사곳리 삼밭골천 인근의 주민 제보로 현장에 출동해 하천 하류에 거품이 발생하는 것을 확인하고 인근 사업장을 중심으로 대대적인 점검을 실시했다.
 
사진3-1.세제 원료 무단방류로 오염된 하천.jpg
세제 원료 무단방류로 오염된 하천[사진제공=화성시]

 

이에 사업장 한 곳에서 섬유용 세제를 제조하는 과정에 약 60kg의 세제원료를 누출하고 바닥을 청소한 뒤 해당 세척수를 별도의 처리과정 없이 하천으로 방류한 사실을 적발했다.

시는 폐사한 물고기를 수거해 국과수에 독성 여부를 의뢰하고 행정처분과 함께 고발 조치할 방침이다. 

오제홍 환경지도과장은 “불법행위 적발 사업장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사업장 폐쇄 등 강력히 처단할 것”이라며, “장마철 집중호우 기간 동안 철저한 단속으로 환경오염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화성시, 세제원료 하천 무단 방류 적발..물고기 폐사 원인 조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