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군 “특별법 위반 공동후보지 절대 불가…31일 전까지 법적대응”

황재윤 기자 입력 : 2020.07.06 14:18 |   수정 : 2020.07.06 17:03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G_4018.JPG
김영만 경북 군위군수가 6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통합신공항 대군민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투데이/경북 군위=황재윤 기자]

 

[뉴스투데이/경북 군위=황재윤 기자] 경북 군위군이 통합신공항 단독후보지 탈락에 대해 부당하다는 입장을 재확인하고, 법적대응 의사를 밝혀 파장이 예상된다.


김영만 군위군수는 6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구공항을 우보로 유치하기 위해 군민 여러분과 함께 동분서주한 나날을 보냈고, 미래를 위해 희생을 할 수밖에 없는 군민들 생각으로 가슴이 저려 잠을 이루지 못하며, 때로는 강건한 군위군을 꿈꾸며 가슴 뛰었었다”고 운을 뗏다.

이어 “신공항 유치 경쟁에서 군위군은 그저 작은 지방자치단체로 무시당하기 일쑤였고, 때론 모멸감에 분개했다”며 “군수 개인의 영달을 위함도, 지역이기주의도 아닌 민항을 통해 대구·경북 동반성장과 활력이 넘치는 젊은 군위를 만들기 위해 소보는 반대하고, 우보는 찬성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우보 단독후보지는 민항 활성화에 기반인 대구시와의 거리 50km 반경 내 인구수가 53만명으로 공동후보지 169만명의 2배이며 비행안전에 가장 중요한 안개일수가 5일로 공동후보지의 58.8일보다 무려 11배가 적다”며 “주민투표는 이러한 사실을 주민들에게 알리고 주민들의 동의를 구하는 절차입니다. 유치 여부를 군수 개인이 판단할 수 없는 만큼 과반에 훨씬 못미치는 소보는 유치신청을 하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언론을 통해 밝혀진 것처럼 신공항 사업 교착 사태의 책임은 국방부에 있고, 우보 탈락 건의는 경북도가, 7월 말까지 공동후보지 유예는 대구시가 했다”고 주장했다.

김 군수는 “그들이 군위군민들을 설득하기 위해 가져왔던 중재안 마저 그들의 권한이 아닌 용역과 설계를 통한 전문가의 영역임이 그들의 입을 통해 확인된 만큼 ‘아니면 말고’ 식의 제안으로 군민을 갈라놓고자 하는 의도를 의심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낙동강 전선을 지켰기에 지금의 대한민국이 있는 것처럼 군위군이 공항을 지켰기에 지금 공항이전을 이야기할 수 있고, 31일 전까지 법적소송을 통해 군민의 억움함을 풀고, 군민의 뜻을 관철시키겠다”며 “자신과 500여 공직자는 사태가 여기에 이른 것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며, 반드시 싸움에서 승리하겠다”고 피력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군위군 “특별법 위반 공동후보지 절대 불가…31일 전까지 법적대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