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산단 반대 1인 시위…안성시 하천 오염 반대

송대승 기자 입력 : 2020.07.06 21:41 |   수정 : -0001.11.30 00:0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송대승 기자] SK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조성사업 안성시 반대대책위원회가 6일부터 경기도청 정문 앞에서 본격적으로 1인 시위를 시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산업단지 조성사업은 정부가 추진하는 국가 핵심 사업으로 용인시 처인구 독성리 일원에 135만평 면적의 규모로 2024년까지 조성을 목표로 한다.
 
1-1. 1인시위.jpg
경기도청 정문 앞 안성시 반대대책위원회 1인 시위[사진제공=안성시]

 
용인시는 그동안 차질 없이 사업을 추진해왔으나, 안성시의 반도체 오염수 방류 ‘절대불가’ 입장과 1인 시위 행동에 당황하는 모습이다.


반대대책위원회 김영훈 위원장은 “반도체 오염수 방류를 자체 처리 가능함에도 불구하고 안성천으로 방류하는 것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수질악화로 인한 환경피해와 농민들의 생존권을 더 이상 방치하지 말라”고 격앙되게 말했다.

또한, 소병두 부위원장은 “1인 시위는 이제 시작에 불과하다”며 “안성시를 무시하고 계속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면 앞으로는 행동으로 보여줄 것이고, 안성시 반대대책위원회가 선봉이 되어 안성에 오폐수 관로가 설치되는 일은 절대 없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본격적으로 안성시의 1인 시위가 시작됨에 따라 용인반도체 조성사업에 어떠한 영향을 끼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안성시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산단 반대 1인 시위…안성시 하천 오염 반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