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수도본부, 직장동호회 지원 ‘규정 위반’ 아냐…전면적 점검 필요”

김덕엽 기자 입력 : 2020.07.07 08:53 |   수정 : 2020.07.07 09:0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대구시 상수도사업본부 전경 [사진제공 = 대구시].png
대구시 상수도사업본부 전경 [사진제공 = 대구시]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대구시 상수도사업본부 일부 직원동호회가 지원금을 사용하는 과정에서 제기된 규정 위반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7일 보도자료를 통해 “대구시의 2019년 직원동호회 지원계획을 근거로 상수도사업본부 동호회 행사에 대한 지원금 교부, 집행, 정산 과정에서 각종 기준이 준수되지 않았음을 지적하고, 감사를 요청한 바 있다”면서 “하지만 이들의 동호회 활동비 집행은 지원계획을 위반한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대구시의 ‘2019년 직원동호회 지원계획’에 따르면 직원동호회 지원금은 ‘민간보조금 집행 기준’을 준수하는 수준에서 집행해야 하지만 상수도사업본부의 지원계획엔 이러한 기준이 적시되어 있지 않았고, 상수도본부의 직원동호회 지원은 시의 규정이 아닌 상수도본부의 규정을 근거로 삼는다”고 설명했다.

다만 “상수도본부가 대구시의 소속기관이지만 ‘직원동호회 활동비 지원계획’을 자체적으로 마련하여 시행하는 부분을 고려해도 본부의 직원동호회 지원 규정은 지나칠 정도로 엉성했지만 본부는  2020년의 ‘직원동호회 지원계획’을 대폭 변경하고, 시의 ‘직원동호회 지원계획’의 각종 기준을 모두 수용했다”고 덧붙였다.

대구경실련은 “상수도본부의 지난해 12월 14일 동호회 활동비 지원과 관련 동호회의 지원금 사용이 상수도본부의 직장동호회 지원규정을 위반한 것이 아니고, ‘직장동호회 지원계획’을 대구시의 ‘직원동호회 지원계획’에 맞춰서 개정했다고 해서 지원문제가 모두 해소되는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특히 “대구시가 직원동호회를 지원하는 이유는 ‘여가선용과 체력단련 권장’, ‘대시민·타기관·타 지자체와의 교류활성화’, ‘직원 업무능률 향상과 후생복지 증진’, ‘시정 홍보기능 강화’ 등으로서 직원동호회 지원사업의 필요성, 효과성 등에 대한 전면적인 점검이 필요하다”는 뜻을 전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상수도본부, 직장동호회 지원 ‘규정 위반’ 아냐…전면적 점검 필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