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돼지농가 FTA 피해보전직불금 신청 접수

송대승 기자 입력 : 2020.07.07 21:50 |   수정 : 2020.07.07 21:5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송대승 기자] 평택시가 2020년도 축산 분야 FTA 피해보전직접지불금 및 폐업지원금 지급 대상 품목에 돼지가 확정되어 7월 31일까지 생산지 관할 읍면동에서 지급 신청서를 접수한다고 밝혔다.

 

피해보전직불제는 FTA 이행에 따라 급격한 수입 증가로 국산 축산물 가격이 일정 수준 이하로 떨어진 경우 일정 부분을 보전해주는 제도이며, 폐업지원제는 FTA 이행으로 돼지 사육을 계속하는 것이 곤란하다고 인정되는 축산인이 폐업을 희망하는 경우 3년간 순수익을 지원하는 제도이다.

 

사진_7-7-01_평택시_돼지농가_FTA_피해보전직불금_및_폐업지원금_신청_접수.jpg
평택시가 FTA 피해보전직접지불금 지급 접수를 7월 31일까지 받는다고 밝혔다.[사진제공=평택시]

 

지원한도액은 피해보전의 경우 사육규모에 따라 최대 농업인 3,500만원, 농업법인 5,000만원까지 이며 폐업지원은 농업인등 지원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지급상한을 설정 할 예정이다.

 

 피해보전직불금 신청대상은 ①농업인 등에 해당하고 농업경영체로 등록한 농가, ②한·미 FTA 발효일인 2012년 3월 15일 이전부터 돼지를 사육·판매한 농가, ③자기의 비용과 책임으로 돼지 생산․판매 등을 직접 수행한 농가, ④축산법 제22조에 따라 축산업 허가․등록한 농가(2018년 12월 31일 이전)가 해당된다.

 

 폐업지원금 신청대상은 ①한·미 FTA 발효일 이전부터 2020년까지 돼지를 사육하고 있는 농가(사육규모 10마리 이상), ②농업경영체로 등록한 농가, ③한·미 FTA 발효일 이전부터 돼지를 사육하던 축사·토지 등에 대해 정당하게 소유권을 보유한 농가, ④축산법 제22조에 따라 축산업 허가․등록한 농가(2018년 12월 31일 이전)로 지원대상별 요건들을 모두 충족하여야 지원이 가능하다.

 

 이에 따라 지원을 희망하는 돼지 사육 농가는 축사 소재지 관할 읍면동 주민센터에 지급 대상자 자격 증명 서류와 피해보전직불금 및 폐업지원금 지급 신청서를 제출하여야 하며 8~9월 담당 공무원의 서면 및 현장조사를 거쳐 지급여부 및 지원금 규모를 결정한 후 지급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신청이 누락되지 않도록 홍보·안내를 강화할 계획이며, 피해보전직불금 및 폐업지원금 지원을 희망하는 농가는 기한 내에 신청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평택시, 돼지농가 FTA 피해보전직불금 신청 접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