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울판 그린뉴딜’ 표준모델 제시

최천욱 기자 입력 : 2020.07.08 14:17 |   수정 : 2020.07.08 14:17

오는 2022년까지 2조6천억원 투입...건물, 수송, 도시숲 등 5대 분야 집중조성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최천욱 기자] 서울시가 ‘서울판 그린뉴딜’의 표준모델을 제시한다는 목표로 오는 2022년까지 2조6000억원 투입해 건물, 수송, 도시숲, 신재생에너지, 자원순환 5대 분야를 집중조성 할 계획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8일 청사 브리핑룸에서 ‘서울판 그린뉴딜’ 관련 기자설명회를 갖고 “서울은 세계 어느 도시보다 기후 대응에 선도적으로 나서왔다. 그러나 아직 부족하다”면서 “‘서울판 그린뉴딜’ 정책을 추진해 도시과밀, 생태파괴, 온실가스 증가로 이어지는 기후위기를 넘어 지속가능성의 새 시대를 열겠다”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png
박원순 서울시장이 8일 청사 브리핑룸에서 ‘서울판 그린뉴딜’ 기자설명회를 갖고 추진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최천욱 기자]

 

그러면서 “특히 온실가스 배출의 약 94%를 차지하며 3대 주범으로 꼽히는 건물(68.2%), 수송(19.4%), 폐기물(6%)로 인한 배출을 선제적으로 줄이겠다”고 강조했다.

 
서울시가 추진하는 5대 분야 실천 과제는 그린 리모델링, 온실가스와 미세먼지를 동시에 줄이는 미래교통 청사진, 2025년 생활폐기물 직매립 제로화, 안전한 도시숲 조성, 지속가능한 청정 에너지 시대다.   
 
그린 리모델링과 관련해 내년부터 연면적 1000㎡ 이상인 시 공공건물은 건물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제한하는 ‘건물온실가스총량제’를 도입한다. 민간 신축건물에 대한 ‘제로에너지건축 의무화’도 정부 로드맵보다 2년 앞당겨 2023년 시작한다.
 
서울시는 관용차량과 시내버스, 택시는 단계적으로 전기차, 수소차로 전면 교체하는 미래교통 청사진도 제시했다. 박원순 시장은 이에 대해 “2035년부터는 내연기관 차량은 아예 등록이 금지되도록 법 개정을 추진하고 2050년부터는 서울 전역의 운행 금지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배출가스 제로 차량만이 서울 시내를 오고갈 수 있다는 얘기다.
 
또한 서울시가 추진 중인 ‘3천만 그루 나무심기’를 2022년까지 완료해 ‘자연형 공기청정기’ 역할을 하는 안전한 그린 쉼터로서 도시숲을 늘려간다. 또 쓰레기봉투 째로 매립하는 일을 제로화하고 발생된 폐기물은 자원화하는 ‘순환경제’를 통해 생활폐기물 직매립 제로화를 실현한다. 더불어 상하수도시설, 도시철도시설 등 공공시설에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해 폐기물 발생을 원천적으로 줄인다.
 
■ “‘서울판 그린뉴딜’은 포스트코로나의 핵심전략”
 
박 시장은 “‘서울판 그린뉴딜’은 기후위기와 경제위기를 동시에 극복하는 포스트코로나의 핵심전략”이라면서 “(서울판 그린뉴딜이)추진되면 관련 산업이 커지고 그린일자리 부흥도 자연스럽게 일어나 오는 2022년까지 총 2만6000개의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서울시의 ‘서울판 그린뉴딜’ 추진에 대해 적극 협력의 뜻을 내비쳤다. 이날 기자설명회에 참석한 환경부 한 관계자는 “오늘 나온 대책이 조기에 성과를 달성할 수 있도록 시에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면서 “타 지방 자치단체의 모델이 되도록 널리 알리겠다”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시, ‘서울판 그린뉴딜’ 표준모델 제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