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한화건설, ‘포레나 안전도어’ 개발

최천욱 기자 입력 : 2020.07.09 11:50 |   수정 : 2020.07.09 11:5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생활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주>
 
한화 포레나(FORENA) 안전도어 이미지.png
포레나 안전도어 이미지 [사진제공=한화건설]

 

[뉴스투데이=최천욱 기자] 한화건설은 9일 어린이, 노약자 등의 안전사고 방지를 위한 ‘포레나 안전도어’(Safety Door)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2014~2018년 한국 소비자원에 접수된 손끼임사고 총 8936건 중 45.2%가 가정에서 발생했으며, 특히 가정 사고의 과반수 이상이 영유아였으나, 미관 및 시공 절차상의 이유로 설치되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
 
한화건설은 손끼임 사고의 특수성을 감안해 지난 1년간 안전도어의 연구를 진행해 왔으며, 이를 통해 문과 문틀사이 틈이 발생하지 않는 비노출형 경첩 개발을 완료했다.
 
기존제품 대비 설치 절차를 간소화하고, 기존 문의 디자인을 그대로 살리는 획기적인 성능 개선을 통해 고객 만족도를 높일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포레나 안전도어는 ‘에이치쿠도스’와 협업을 통해 개발을 진행했고, 신규 판로 개척에도 양사가 적극 협력해 새로운 동반성장의 모델을 만들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포레나 안전도어’는 오는 11월 입주를 앞두고 있는 ‘포레나 영등포’를 시작으로 단지별 특성을 고려해 점진적으로 포레나 단지에 적용될 예정이다.
 
한화건설은 30만회 개폐테스트를 통과한 ‘포레나 안전도어’ 상품에 대한 특허를 출원 중이다. 윤용상 건축사업본부 본부장은 “고객의 안전을 고려한 기존 샤워부스 및 중문 안전유리, 대피공간 세이프 케어 사인(sign)에 이은 이번 ‘포레나 안전도어’의 개발을 통해 포레나만의 차별화 된 가치를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포레나(FORENA)는 한화건설의 새로운 주거 브랜드로서, 스웨덴어로 ‘연결’을 뜻하며, ‘사람과 공간의 연결’을 통해 새로운 주거문화를 만들겠다는 한화건설의 의지를 담고 있다. 지난해 8월 런칭 이후 8633가구가 포레나로 변경됐으며, 올해말까지 2만가구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뉴스투데이 E] 한화건설, ‘포레나 안전도어’ 개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