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적 요건 갖춘 단독후보지, 이전지 선정하라”…靑 국민청원 등장

황재윤 기자 입력 : 2020.07.09 14:40 |   수정 : 2020.07.09 14:49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제목 없음.png
9일 제기된 ‘국방부는 7/3일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군위군우보면 단독유치신청 부적합판정을 취소하라’는 제목의 청와대 국민청원 [뉴스투데이/경북 군위=황재윤 기자]

 

[뉴스투데이/경북 군위=황재윤 기자]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로 군위 우보 선정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청원인은 9일 “통합신공항 이전후보지 주민들의 의사를 묻는 투표를 진행하고, 이 과정에서 단독후보지인 군위 우보 이전지에 대해 80% 상당수 주민들이 원한다는 결과가 나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방부와 경북도지사는 주민의사를 묻는 투표 결과를 가지고, 법적요건을 갖춘 우보를 반대했다”고 비판했다.

특히 “법치국가에서 법적하자가 없는 적법행위 군위 우보 후보지를 무시한 결정으로 두 지역(군위와 의성) 간 안좋은 감정만 부추긴다”며 “경북도지사는 중립적인 입장에서 어떤 선택이 원할한 사업을 진행하는 건 아닌지 어떤 선택이 지역주민의 갈등을 최소화하는지 다시 한번 잘 생각해보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방부는 지난 3일 선정위 당시 말도 안되는 결정을 내리고, 양 지자체가 알아서 협의하라는 무책임한 태도를 그만보이고, 적극적으로 나서 법적절차대로 나서 지리적 입지조건과 법적절차가 완벽한 단독후보지 유치 신청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통합신공항 이전지로 공동후보지(군위 소보-의성 비안) 선정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하기도 했다.

해당 청원에선 “통합신공항 이전지는 지난 1월 21일 주민투표에 의해 공동후보지 선정이 결정났다”면서 “김영만 군위군수가 투표결과에 불복하고, 탈락지로 판정난 우보면을 고집하여 지방소멸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기회도 놓친다”고 주장했다.

특히 “우보가 탈락된 후 군민들도 차선책인 소보를 유치 신청해 군위의 발전을 이끌어야 한다는 의견이 급격히 늘어나는 추세에 군수가 유치 신청을 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공동후보지 유치 신청을 적극 촉구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법적 요건 갖춘 단독후보지, 이전지 선정하라”…靑 국민청원 등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