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박원순 시장 성추행 피해호소자 2차 가해 차단 최우선”

최천욱 기자 입력 : 2020.07.15 11:33 |   수정 : 2020.07.15 11:33

황인식 대변인 15일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 입장문 발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최천욱 기자]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직원에 대한 2차 가해 차단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이 15일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하면서 이 같이 밝혔다.
 
황 대변인은 “서울시는 피해호소 직원의 신상을 보호하고 조직 내에서 신상공개 및 유포, 인신공격 등이 이루어지지 않도록 공문 시행 조치를 한 바 있다“면서 ”2차 가해가 확인될 경우 징계 등을 통해 엄정하게 대응하고 부서장도 문책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인식 대변인.png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이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최천욱 기자]

 

이어 “피해 호소 직원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실효적이고 충분한, 최대한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전문가의 다양한 자문을 거쳐 상담과 정신적 치료 등의 지원, 심신 및 정서회복을 위한 치료회복 프로그램 지원, 주거안전 지원 등 제반 사항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여성단체, 인권전문가, 법률전문가 등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서겠다. 민관합동조사단 구성, 운영으로 조사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담보하겠다. 조사단의 구성과 운영방식, 일정 등에 대해서는 여성단체 등과 구체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또 “서울시는 시장 궐위라는 초유의 사태 속에 직원들이 직면한 혼란과 상처를 치유하고 흔들림 없이 업무에 매진할 수 있도록 조직 안정화에도 힘쓰겠다. 권한대행과 시 간부를 중심으로 내부 소통을 강화해 직원 간 신뢰와 협력이라는 시정운영 동력을 확고히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시, “박원순 시장 성추행 피해호소자 2차 가해 차단 최우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