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 선정 시 ‘구미공단 정주 여건 치명’

김덕엽 기자 입력 : 2020.07.16 14:59 |   수정 : 2020.07.16 15:25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통합신공항 이전지로 거론되는 공동후보지 내에 위치한 도암1리 농암저수지 전경.jpg
통합신공항 이전지로 거론되는 공동후보지 내에 위치한 도암1리 농암저수지 전경 [사진제공 = 경북 의성군]

 

[뉴스투데이/경북 구미=김덕엽 기자]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가 공동후보지(의성 비안·군위 소보)로 들어설 경우 전투기 소음으로 인하여 ‘구미공단 정주 여건에 치명적’이라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16일 구미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구미경실련) 등에 따르면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의 활주로 방향이 구미시가지로 전투기 소음피해는 구미공단 정주 여건에 치명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활주로 방향이 소음피해 방향과 같다는 점과 활주로 방향이라는 가장 중요한 점검 사항이라는 점이 무시되고 있는 실정이다.

 

KakaoTalk_20200716_151744521.jpg
구미경실련이 공개한 공동후보지 비행안전구역도 [사진제공 = 경북 군위군]

 

구미경실련 측은 “대구공항으로부터 18㎞나 떨어진 영천시 자인면에서도 전투기 훈련 소음은 귀를 찢는 것 같은 굉음이 확인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투기 소음은 선회비행 및 이착륙 훈련 횟수가 좌우하는데, 대구공항의 항공기 소음도는 전국 15개 공항 중 가장 높다는 주장도 있다”면서 “남유진 전 구미시장이 전투기 소음이 구미5공단 첨단산업 생산에 지장을 초래하기 때문에 반대하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장세용 구미시장과 구자근·김영식 의원을 비롯한 구미시의회는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에 대해 지지하거나 반대하지 않고 있다”며 “공동후보지의 활주로 방향이 구미시가지 방향임을 알고 있다면 전문가 의뢰 검토결과 ‘구미지역 소음피해는 없다’는 결론을 확인하여야 한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만약 공동후보지의 활주로 방향이 구미시가지(구미역·시청) 방향인 줄도 몰랐고, 구미5공단으로부터 직선거리로 불과 7㎞ 밖에 안되는 구미지역의 소음피해 여부에 대한 당연하고 기본적인 검토조차 없었다면 지금이라도 즉시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미경실련 측은 “구미지역 소음피해 여부 조사결과가 ‘대기업 탈구미의 주된 원인인 구미공단 정주여건에 미칠 전투기 소음이 치명적일 정도’로 심각하다면, 시민공론화를 통해 공동후보지에 대해 강력히 반대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지와 관련 2017년 광주시 음지도 자료에 의하면 민간공항에서 소음대책과 지원사업이 추진되는 75웨클 이상의 면적은 68.6㎢로 새로 지어지는 전투비행장 15.3㎢의(공동후보지도 15.3㎢/463만평) 약 4배를 넘는 면적이고 광주공항 주변 항공기 소음 노출면적은 461.2㎢로 무안군 면적 449㎢를 넘어섰다.

당시 광주전투비행장 무안이전반대 범군민대책위원회는 “무안군과 목포, 신안 등 인근 지역으로까지 소음피해가 있을 것으로 추정되고, 군 공항은 한 번 이전하면 사실상 재이전이 불가능할 뿐만 아니라 인공소음 없는 우리지역 체감 소음 영향도는 심각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TK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 선정 시 ‘구미공단 정주 여건 치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