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코로나19로 손소독제 해외직구 ‘104배’ 급증 현상 왜?

한유진 기자 입력 : 2020.07.18 06:33 |   수정 : 2020.07.18 06:33

해외직구 증가율, 마스크보다 손소독제가 50배나 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한유진 기자] 코로나19의 여파로‘사회적 거리두기’ 관련 물품의 해외직접구매(직구)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손소독제는 104배가 폭증한 것으로 집계돼 그 배경이 주목된다.

 

인천본부세관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인천공항을 통해 반입된 해외직구 물품은 1837만8000건으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7.7% 증가했다. 주목할 점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관련 품목들의 수입이 크게 늘었다는 것이다. 지난해 대비 마스크 수입은 2291%,  체온계 1396%가 각각 증가했다. 그런데 손소독제는 1만391%나 증가했다.

 

손소독제 사진
코로나19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장기화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 관련 물품의 해외직구가 급격하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손소독제 직구는 '104배' 증가했다. 사진은 기사중 특정사실과 무관함. [사진제공=연합뉴스]

 

이와 관련 관련업계의 한 관계자는 “손소독제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생활용품으로 전환되는 추세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해외직구의 급증이 일시적인 수급불균형으로 인한 현상인지에 대해 정부 당국이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사회적거리두기’ 실천으로 이른바 ‘집콕’을 즐길 수 있는 취미 용품 반입량 증가도 눈에 띈다. 캠핑용품 156%, 오락 용구 65%, 커피머신 38%, 운동용품 20% 등이 각각 증가했다. 인천본부세관은 “코로나 19의 영향으로 비대면 여가 문화가 확산된 것이 해외직구 품목에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직구 1위 품목은 종합비타민, 오메가3 등 건강기능식품으로 총 603만6000건이 차지했다. 화장품 75만1000건, 커피·차 56만7000건, 의약품 47만1000건 등이 뒤를 이었다.

 

사회적 거리두기 물품 관련 해외직구 증가율 순위
손소독제 직구의 증가율이 현저하게 높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그래픽=한유진 기자]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핫이슈] 코로나19로 손소독제 해외직구 ‘104배’ 급증 현상 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