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무사, 핵산 추출기·PCR 장비 도입해 코로나19 진단검사 능력 2배 향상

김한경 기자 입력 : 2020.07.24 14:17

전군 병원에 검체채취부스 설치하고 이동검사차량 보급 및 열화상카메라 추가 도입도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김한경 기자] 국군의무사령부(의무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핵산 추출기, 유전자증폭검사(PCR) 장비 같은 첨단 의무 장비를 긴급 조달하는 등 특단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

 
의무사는 24일 코로나19 진단검사 능력 보강을 위해 국군양주병원, 국군춘천병원, 국군의학연구소에 대용량 핵산 추출기 3대와 PCR 장비 2대를 추가 도입할 예정이라고 밝히면서 추가 장비가 도입되면 기존 대비 약 2배 이상의 진단검사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cg1.png
코로나 19 대응에 여념이 없는 국군의무사령부 소속 군 의료진들의 모습. [CG제공=연합뉴스]

 

의무사는 또 대량의 검체 채취와 의료인력 보호를 위한 검체 채취 부스를 전군 병원에 새롭게 설치했다. 이달 8일 전군 병원에 새롭게 설치된 검체 채취 부스는 의료진이 밀폐된 부스 내부에서 환자들의 검체를 채취해 의료진 감염 가능성을 차단할 수 있다.
 
부스 내부에는 에어컨이 설치돼 무더운 날씨에 의료진의 피로도 감소 효과는 물론, 검사 효율성까지 높아 한 번에 대량의 검체를 채취할 때 유용하게 사용되고 있다.
 
아울러 의무사는 올해 말까지 집단환자 발생지역 현장 이동검사를 위한 군 이동검사차량을 전방 군 병원에 보급하고, 인체용 적외선 열화상 카메라도 추가 도입할 예정이다.
 
군 이동검사차량은 차량 내부에 양·음압 장치가 설치된 진단검사실이다. 평시에는 장병 다수를 대상으로 신속한 감염병 검사가 가능하며, 국가 감염병 재난 사태 발생 때는 위험지역에 즉각 출동해 검체 검사를 할 수 있다.
 
특히, 이동검사차량 안에는 외부수신기와 무선인터넷을 설치하여 재난상황을 실시간으로 시청할 수 있고, LTE 기반 통신 설비가 설치돼 의료진과 환자가 비대면으로 진료하는 원격진료체계도 구축된다.
 
의무사는 국군양주병원에 군 이동검사차량을 우선 도입할 예정이며, 차량 제작 기간으로 인해 올해 말부터 납품이 시작될 전망이다.
 
추가 도입되는 열화상 카메라는 자동 온도보정 기능이 탑재돼 환자가 외부에서 출입했을 때 자동으로 외부 환경 값을 설정하여 환자의 체온을 정확히 측정하며, 국군수도병원 등 5개 병원에 설치돼 병원을 출입하는 환자들의 발열 여부 확인에 활용된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의무사, 핵산 추출기·PCR 장비 도입해 코로나19 진단검사 능력 2배 향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