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6·15 ‘北에 30억달러’ 제공 서명 의혹

김덕엽 기자 입력 : 2020.07.27 21:35 |   수정 : 2020.07.27 21:46

주호영 “국민도 모르는 30억…합의서 내용 사실이면 후보직 사퇴해야”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PYH2020072715300001301.jpg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제공 = 연합뉴스]

 

[뉴스투데이=김덕엽 기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000년 6·15 남북정상회담 성사 과정에서 총 30억 달러를 북한에 별도로 제공하는 문서에 서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미래통합당 주호영(대구 수성 갑) 원내대표는 27일 국회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박 후보자가 서명한 합의서엔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인도주의 정신에 입각해 달러를 제공한다는 내용이 담겼다”며 “합의서에 기재된 사인도 박 후보자의 것과 똑같다”고 지적했다.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공개한 해당 문건은 ‘경제협력에 관한 합의서’로서 해당 합의서에 따르면 2006년부터 3년간 25억 달러의 투자 및 경제협력 차관을 (북한의) 사회간접자본 부문에 제공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특히 해당 합의서엔 3년간 25억 달러를 제공한다는 내용과 함께 ‘남측은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5억 달러를 제공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PYH2020072715450001301.jpg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7일 국회 정보위원회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 후보자에게 질의하고 있다. [사진제공 = 연합뉴스]

 

주 원내대표는 “실제로 북한에 얼마나 제공되었는지 밝혀야 한다”며 “이를 토대로 박 후보자가 적과 내통한 사람이라고 한 것으로 다 합치면 국민이 모르는 30억 달러로서 합의서의 내용이 사실이면 후보에서 사퇴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에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는 “자신과 김대중 대통령을 모함하기 위해 누군가가 합의서의 서명을 위조했다.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하겠다”며 “만약 사실이라면 제 인생과 모든 것을 걸고 책임지겠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6·15 ‘北에 30억달러’ 제공 서명 의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