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호의 고공비행] 낡은도시 서울의 리모델링이 최고의 부동산 정책이다

이상호 전문기자 입력 : 2020.07.29 05:06 |   수정 : 2020.07.29 05:06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이상호 전문기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즉 북한의 수도 평양 인구는 약 300만명, 면적은 2,600㎢로 면적 605㎢ 인구 약 1,000만명인 서울에 비해 면적은 세배가 넓지만 인구는 1/3에 불과하다. 하지만 북한 정권은 평양을 고밀도· 초고층 도시로 발전시키고 있다.
 
북한은 서울 잠실에 롯데월드타워가 세워지기 30년 전에 평양의 랜드마크로 만들고자 105층짜리 류경호텔을 짓기 시작했다. 김정일·김정은 정권에서는 려명거리 등 대동강변에 고층 건물과 30층이 넘는 초고층 아파트들이 들어서 사람들로 북적이고 있다. 수십만명에 불과했던 평양의 인구가 급격히 100만명을 돌파해서 300만명에 이르게 된 것도 이런 개발을 부치긴 것으로 보인다.
 
62.png
북한의 류경호텔(왼쪽)과 우리나라의 롯데월드타워

 

뉴욕과 도쿄, 베이징, 서울 등 거대 도시들의 공통점은 초고층 건물이 즐비한 고밀도 도시라는 점이다. 이런 도시들이 유럽에 있는 2~300년된 중세풍의 고도(古都)보다 아름답다고 말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급격한 산업화 과정에서 좁은 도시에 인구가 몰리다 보니 불가피한 일이었을 뿐이다.
 
우리나라를 비롯한 아시아 국가에서는 유럽식 옛 도시를 찾아보기 어렵다. 유럽의 고도는 대리석을 소재로 한 석조(石造) 건물인 반면, 아시아의 도시는 보존성이 약한 목조(木造) 건물로 지어졌기 때문이다. 토지이용의 경제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지금에 와서 서울에 전주의 한옥마을 같은 한옥거리를 만들기도 어렵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서울을 “천박한 도시”로 표현했다고 곤욕을 치르고 있다. 실제 발언 내용을 보면 이 대표는 지난 24일 세종특별자치시청에서 열린 토크콘서트에서 행정수도 이전을 언급하며 “(프랑스) 센강 같은 곳을 가면 노트르담 성당 등 역사 유적이 쭉 있고 그게 큰 관광 유람이고, 그것을 들으면 프랑스가 어떻게 살아왔는지를 안다”며 “우리는 한강 변에 아파트만 들어서 가지고 단가 얼마 얼마라고 하는데, 이런 천박한 도시를 만들면 안된다”고 했다.
 
이 대표의 발언이 곧 ‘서울=천박한 도시’라는 의미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아파트가 자산의 90%를 상회하는 대부분 서울시민이 아파트 가격에 일희일비 하는 세태를 천박하다고 말한 것이라면 집권 여당 대표로서 더 문제가 있다.
 
애당초 아파트는 죄가 없다. 좁은 면적에 많은 집을 공급할 수 있는 아파트는 급팽창하는 서울의 주택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 하지만 여기저기 우후죽순, 성냥갑 모양 일색의 ‘회색빛 콘크리트 덩어리’들이 북한산과 관악산, 한강을 끼고있는 아름다운 서울의 풍광을 망친 것은 사실이다.
 
최장수 서울시장을 역임한 고 박원순 전 시장이 재래식 주택이나 낡은 아파트를 허물고 새로 아파트를 짓는 재개발 재건축에 극도로 부정적인 태도를 취해 온 것도 이 때문이었다.
 
하지만 대부분의 주택과 건물들이 1980년대 이전, 콘크리트로 마구 지어진 서울은 기본적으로 낡은 도시다. 고층 아파트로의 재개발 재건축을 막는 대신 골목을 재생하고 담벼락에 벽화를 그리는 정도로는 도시의 외관도, 시민의 주거환경도 개선할 수 없는 한계상황에 이르렀다.
 
현재 서울시에는 모두 600여곳의 재개발·재건축 현장(조합등록 기준)이 있다. 낡은 도시 서울의 대대적인 리모델링이 시작되고 있는 것이다. 재개발·재건축을 하게되면 기존 가구 수 보다 30~60%의 집이 늘어난다. 서울의 허파인 그린벨트나 도심속 녹지인 태릉골프장을 뭉개고 아파트를 짓는 것 보다 재개발·재건축을 제대로 하는 것이 주택공급 측면에서 훨씬 본질적인 대책이다.
 
61.png
한남3구역 재개발 조감도

 

용적률을 완화시킨 고밀도 개발에 대한 우려가 있지만 대신 충분한 공원용지를 확보할 수 있다는 도시학자들의 반론도 만만치 않다. 성북동이나 한남동 같은 부촌에 수백억원대 단독주택을 지어 살 형편이 아니라면 서울시에서 아파트 외에 다른 주거 대안은 없다고 봐야한다. 하지만 정부 당국, 특히 집권 여당은 강남 아파트 가격상승, 투기광풍에 대한 노이로제 때문에 재개발·재건축을 통한 도심 내 아파트 공급에 대해 겁을 먹은 모습이 역력하다.
 
투기를 막을 수 있는 것은 풍부한 공급 뿐이다. 그린벨트는 한번 허물면 영원히 복원할 수 없다. 지금 서울시 4대문 안에도 비를 막기위해 지붕에 비닐을 덮어놓은 낡은 주택단지가 부지기수다.
 
이런 동네들은 친환경적으로 잘 재개발하기만 하면 강남 못지않은 명품 주거단지가 될 것이다. 얼마전 시공자가 결정돼 본격적인 재개발이 시작된 '단군이래 최대 재개발', 한남 3구역 같은 곳이 속속 공급된다면 강남 노른자위 지역 집값을 떨어 뜨리는 요인이 될 것이다.
 
낡은 도시 서울의 대대적인 리모델링이야 말로 최고의 부동산 대책이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상호의 고공비행] 낡은도시 서울의 리모델링이 최고의 부동산 정책이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