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관도 몰랐다”…국방부, 통합신공항 사업 부실 추진 논란

황재윤 기자 입력 : 2020.07.29 15:36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PYH2020072917280001300_P4.jpg
정경두 국방부 장관(왼쪽)과 김영만 군위군수가 29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부지 선정 관련 면담을 위해 회의실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제공 = 연합뉴스]

 

[뉴스투데이=황재윤 기자] 국방부가 장관의 동의를 거치지 않고, 실무진 차원에서 중재안 등의 합의가 이뤄진 것으로 드러나 통합신공항 사업 부실 추진 논란이 일고 있다.

29일 국방부와 군위군 등에 따르면 김영만 군수와 정경두 장관은 이날 통합신공항 사업과 관련된 면담을 가졌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김영만 군위군수 등에게 “현재 군위군의 여론이 달라졌으니 공동후보지의 일부분인 소보 지역에 대해 현 상태로 재투표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김 군수는 정 장관에게 “여론조사는 믿을 수 없으며, 투표를 하려면 그 이유가 달라진다”며 “그 이유를 적시하고 군위 우보와 의성 비안·군위 소보 등 후보지 3곳에 대해 다시 주민투표를 진행해야 한다”며 제안을 거부했다.

특히 대구시와 경북도가 추진하는 중재안에 대해서도 “의성군수가 중재안을 거부할 경우 어떻게 되느냐”며 실현가능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자 정 장관은 “중재안에 대하여는 아는 바도 없다”며 선을 그은 뒤 국방부 실무자 등을 강하게 질책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면서도 정 장관은 김 군수에게 중재안과 관련 “군위군의 공동후보지 유치 의사결정이 먼저이고 중재안은 그 이후에 협의해 나가야할 사항”이라며 소보 지역 재투표를 요청했다.

김영만 군위군수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의 면담을 마친 뒤 “선합의하고 후에 하자는 데는 동의할 수 없다”면서 “공동후보지를 전제로 한 시한 연장은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대구시와 경북도가 추진한 통합신공항 중재안 또한 국방부 장관은 전혀 모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군위군민들을 농락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군위군이 국방부의 소보 지역 재투표 제안 등을 받아들이지 않아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사업은 무산의 수순을 밞아갈 전망이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장관도 몰랐다”…국방부, 통합신공항 사업 부실 추진 논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