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입성 멀지 않은 카카오페이, 금융권에 돌풍 몰고 오나

이채원 기자 입력 : 2020.08.05 06:16 |   수정 : 2020.08.07 09:06

내년 상반기 주식상장 가능성 높아 / 기존 금융업계 견제는 물론 정부 규제도 강해질 듯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이채원 기자] 카카오페이가 주식시장 상장을 위한 준비 작업에 들어감에 따라, 카카오페이의 상장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이는 2017년의 투자금액이 한계에 다다름에 따라, 사업 확장을 위해선 자본 유치가 절실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당시 5800억원이었던 카카오페이의 투자 가치는 이제 7조원에 육박하고 있으며 핀테크 기업으로 발전하고 있다
 
카카오페이의 성장 배경에는 언택트 수요가 증가하고 모바일을 이용한 결제가 자유로워졌기 때문이다. 게다가 전자금융거래법(전금법)의 개정으로, 금융업 진입 턱이 낮아지면서 카카오페이는 증권에 손해보험사 출범을 준비하고 있다. 이에 데이터와 플랫폼의 우위를 바탕으로 한 카카오페이의 상장 시점에 금융권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카카오.png
카카오페이의 이른 상장 가능성이 제기됐다. 투자금을 거의 다 써버린 카카오페이가 대규모 자본을 끌어 모으려면 상장이 답이라는 업계의 분석에서다. [사진출처=연합뉴스]

5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카카오페이가 최근 상장회사에서 3년 이상의 경력이 있는 IR담당자를 모집하고 있다. 이는 카카오페이의 주식시장 입성이 임박했음을 의미하는 것으로, 지난 2019년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가 2년 후에 카카오페이를 상장시키겠다고 밝힌 것과 일맥상통하는 것이다.
 
카카오페이는 상장 시점에 대해 아직 확정된 게 없다고 밝히고 있지만 증권가에서는 금융플랫폼을 추구하는 카카오페이의 상장이 멀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카카오페이는 카카오게임즈가 지난 3일, 한발 앞선 금융위원회에 코스닥 상장을 위한 증권신고서를 제출함에 따라 카카오게임즈의 상장이 끝난 뒤, 내년 상반기 정도에 카카오페이가 공모 절차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난 2017년에서 2019년까지 3년간 카카오페이는 1839억원의 누적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앤트파이낸셜로부터 받은 투자금 2300억원을 바탕으로 급성장한 카카오페이임을 고려하면 카카오페이의 자본금은 이제 얼마 남아있지 않은 상황이다.
 
이처럼 투자금액이 거의 바닥난 입장에서 대규모 자본을 끌어 모으는 방법은 상장이 답이다. 또한 카카오페이의 사업 확장을 위해선 대규모 자본 유치가 필수적이다.
 
현재 증권가에서는 카카오페이의 기업 가치가 4조~7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보고 있다. 20175800억원에 불과했던 카카오페이의 기업 가치가 이처럼 무서울 정도로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코로나19 사태’로 언택트 수요가 증가하고 4차산업 시대를 맞아 모바일을 이용한 결제가 자유로워졌기 때문이다
 
증권 전문가는 지난해 20조원이었던 카카오페이 거래액이 올해는 60조원으로 증가할 것이다며 카카오페이의 기업 가치는 더욱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게다가 금융위원회가 지난 7, 전금법을 전면 개정하는 디지털금융 종합혁신방안을 발표하면서 새로운 업종의 도입은 물론  금융업 진출의 턱이 낮아져 카카오페이는 예금과 대출 이외의 모든 은행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게 됐으며 카카오페이는 증권 사업 진출은 물론 최근에는 보험대리점인 인바이유를 인수해 디지털 손해보험사로의 출범을 준비할 수 있게 됐다.
 
카카오페이의 올해 1분기 거래액은 143000억원으로 20191분기에 비해 39%나 성장했다. 또한 지난 2월 출범한 카카오페이증권은 지난달까지 140만 계좌를 오픈했으며, 펀드투자 고객 수는 20만명 돌파하고 있다.
 
카카오페이의 이 같은 성장의 바탕은 3300만명에 달하는 사용자에서 기원한다. 카카오페이는 결제와 송금 수수료를 무료로 제공하면서 3300만명의 사용자를 모았으며 매월 한 번 이상 카카오페이의 앱과 서비스를 방문하는 이들의 숫자는 2000만명에 달한 정도다.
 
이 같은 이용자를 바탕으로 카카오페이는 증권에 이어 보험까지 진출한 것이다. 카카오페이의 적극적인 금융업 진출에 금융당국과 금융권도 예의주시 중이다.
 
금융당국은 금융지주사 형태를 갖추지 않은 채, 다수의 금융회사를 소유한 대기업이나 금융그룹에 대해 복합적으로 감독하는 법인 금융그룹통합감독법을 추진 중이다.
 
금융업계 관계자는 기존 업계를 쉽게 봐선 안 되며 상장 후 신사업에 대한 경영난이 찾아올 수도 있기에, 신사업에 대한 전문성을 키우는 것이 중요한 과제라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카카오페이의 상장 가능성이 커지면서 금융업계에는 이를 견제하는 분위기가 팽배해지고 있다정부도 곧 카카오페이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증시 입성 멀지 않은 카카오페이, 금융권에 돌풍 몰고 오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