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설공단, 가상현실 체험으로 공사현장 안전 예방

최천욱 기자 입력 : 2020.08.07 07:46 |   수정 : 2020.08.07 07:46

서울 도심지 공사현장에 ‘찾아가는 VR 안전교육’ 도입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최천욱 기자] 서울시설공단이 가상현실(VR, Virtual Reality)기기를 활용한 교육으로 공사현장 안전사고 예방에 적극 나선다. 7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설공단은 서울 도심지 공사현장에 ‘찾아가는 VR 안전교육’을 도입한다.
 
이번 교육은 도심지 소규모 공사현장의 열악한 환경을 감안해 현장 근로자의 안전의식을 높이고 대응력을 강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기획됐다. 특히 공단은 현장근로자들이 교육을 쉽게 접할 수 있게 하고자 공사현장을 직접 찾아 가는 방식을 도입했다.
 
VR안전교육.png
VR안전교육 시연 모습 [사진제공=서울시]

 

이 교육은 공사현장 내 이동식 안전교육장(1.5m*2m)을 설치해 진행된다. 안전교육은 작업전 현장여건을 고려해 한번에 1~3명의 현장근로자를 대상으로 진행되며, 1인당 10여 분간 체험하게 된다.

 
교육은 착공 전 공사감독 및 시공사 관리자들을 대상으로 1차적으로 진행되며, 착공 후에는 공사에 참여하는 현장근로자들을 대상으로 작업 현장에서 2차적으로 진행된다.
 
교육 콘텐츠는 추락재해, 밀폐사고 등 공사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재해사례 및 예방대책 등 60여 개로 구성돼 있다. 현장 근로자들은 60여 개의 프로그램 중 작업중인 공사과정에 해당되는 VR영상 콘텐츠를 선택해 현장에 구비된 가상현실 영상 시청 고글을 통해 교육을 받게 된다.
 
공단은 올해 말까지 총 20여 회에 걸쳐 서울 도심지공사장에 ‘찾아가는 VR 안전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며, 효과성 검토 등을 통해 향후 확대도입 등도 검토할 계획이다.
 
한편 서울시설공단은 최근 비산먼지 저감을 위한 보도블록 시공방법 도입, 공사현장 임시통행로 개선, 지하밀폐공간 스마트 안전 경보 시스템 도입 등 공사현장 안전증진을 위한 다양한 시도를 계속하고 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시설공단, 가상현실 체험으로 공사현장 안전 예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