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삼성, 집중호우 피해복구에 30억원 기탁…전자 등 계열사 13곳 참여

오세은 기자 입력 : 2020.08.07 17:01 |   수정 : 2020.08.07 17:01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생활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 주>

 

삼성 집중호우 피해복구 700.png
삼성전자서비스 직원들이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경기도 연천군을 찾아 침수 제품 세척 및 무상점검 등 특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뉴스투데이=오세은 기자] 삼성은 7일 장기간 이어진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의 복구를 지원하기 위해 대한적십자사에 성금 30억원을 기탁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원에는 삼성전자·생명·화재·카드·증권·디스플레이·SDI·전기·물산·엔지니어링·SDS 등 13개 계열사가 참여했다.

 

삼성은 성금 이외에도 피해지역 현장을 찾아 △침수 전자제품 무상점검 특별 서비스 △이동식 세탁차량 지원 △사랑의 밥차 지원 △수해지역 중장비 지원 △삼성의료봉사단 현지 의료지원 등을 병행했다.

 

피해지역을 찾은 삼성전자서비스 임직원들은 폭우가 시작된 지난 7월부터 부산, 울산, 대전 등 집중호우로 피해가 발생한 지역에서 침수 가전제품 세척 및 무상점검 등 수해복구 특별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특히 피해가 집중된 대전과 경기도 일부 지역에는 현장에 특별 서비스팀을 파견해 집중 지원하고 있다고 삼성 측은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재난 구호용 이동식 세탁 차량인 ‘온정나눔 세탁소’를 피해 지역에 파견해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주민들의 옷과 이불 등의 세탁과 건조를 지원했다. 또 ‘사랑의 밥차’를 현장에 보내 식사를 제공하는 등 피해 주민과 자원봉사자들의 옷과 식량을 지원할 계획이다.
 
삼성의료봉사단은 현지에 의사와 간호사 등 의료진을 파견해 주민들의 건강을 점검하는 등 의료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삼성은 지난 2006년부터 수해나 지진 등 재난사고 발생 시 신속한 의료지원을 위해 삼성의료봉사단을 운영해오고 있다.
 
삼성물산은 피해의 조기 수스블 위해 굴삭기, 덤프트럭, 크레인 등 건설 주장비를 현장에 파견하기로 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2005년부터 매년 대한적십자사에 담요·구호의류·수건·비누 등으로 구성된 재난 대비용 긴급 구호키트를 기부해오고 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뉴스투데이 E] 삼성, 집중호우 피해복구에 30억원 기탁…전자 등 계열사 13곳 참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