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만 군위군수, 일곱 번째 공판서 ‘돈의 출처는 군수’ 폭로

황재윤 기자 입력 : 2020.08.08 04:35 |   수정 : 2020.08.08 06:34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00714061156_drehteua.jpg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과 범인도피 교사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김영만 경북 군위군수가 지난 13일 여섯 번째 공판을 마친 뒤 법정을 빠져나가고 있다. [뉴스투데이/경북 군위=황재윤 기자]

 

[뉴스투데이/경북 군위=황재윤 기자] 2억원대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김영만 경북 군위군수가 일곱 번째 공판에서 ‘돈의 출처가 군수’라는 폭로가 나왔다.

지난 7일 대구지방법원 제11형사부(부장판사 김상윤) 심리로 열린 일곱 번째 공판에선 군위군 전 공무원의 처남과 부인, 전 국회의원 비서 등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증인으로 출석한 군위군 전 공무원 A씨의 처남 부인인 B씨는 “2017년 4월 김영만 군위군수의 집안 형으로부터 창고에서 6000만원을 받아 A씨의 부인에게 전달했다”며 “해당 돈은 김 군수가 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어 증인으로 출석한 자유한국당 전 의원 비서 C씨는 “지난해 5월 23일 전 군위군의원과 전직 공무원 A씨가 의성 사무실로 찾아와 업체에서 받은 2억을 박카스 박스에 담아 김영만 군위군수에게 전달했고 대신 처벌 받았다”며 “법률적인 문제와 재심청구 등을 이야기 했다”고 증언했다.

앞서 지난달 13일 대구지법 제11형사부 심리로 열린 여섯 번째 공판에선 뇌물 전달 폭로 여부에 대한 법정공방이 벌어졌다. 여덞 번째 공판은 오는 31일 오후 2시 쯤에 열린다.

김 군수는 2016년 3월과 6월 군위군 공사업자로부터 실무 담당 공무원을 통해 통합 취·정수장 설치 공사에 대한 수의계약 청탁과 함께 2차례에 걸쳐 2억 원을 수수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2016년 12월께부터 진행된 통합 취·정수장 설치 공사 수의계약 비리에 대한 수사와 재판에서 자신이 아닌 실무 담당 공무원이 1200만 원을 받은 것으로 허위 자백을 하도록 요구한 혐의(범인도피 교사)도 받고 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영만 군위군수, 일곱 번째 공판서 ‘돈의 출처는 군수’ 폭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