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금리 적금 카드로 고객유치 나선 은행권, 성공할 수 있을까?

이채원 기자 입력 : 2020.08.12 05:28 |   수정 : 2020.08.12 05:28

예금 이탈 가속화에 은행들 자사 계열사나 카드, 보험사 등과 협업해 고객 잡기 나서, 기간이 짧고 소액인 경우가 많아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이채원 기자] 최근 예금 이탈 현상이 가속화됨에 따라 은행들은 요구불예금 확대에 나섬은 물론 내부 계열사나 타 카드사 등과 협업해 연 5% 이상의 고금리 적금상품을 내놓고 있다. 우리은행은 우리카드와 협업해 연 6% 금리의 상품을, IBK기업은행은 웅진싱크빅과 제휴를 맺고 고금리 상품을 출시했다. 또한 수협은 신한카드와 손 잡고 연 7.9% 금리를 제공하는 상품을 출시했다
 
은행들이 자사의 계열사나 카드, 보험사 등과 협업해 고객 잡기에 나섬에 따라 상품 선택의 기회가 늘었다, 다만 기간이 짧고 소액인데다 부가 서비스 가입 등이 조건이 붙는 경우가 많아 보여주기식이란 비판도 있다. 하지만 신규 고객이 타깃이고 고객 유치가 목적인 만큼. 이 같은 특판 상품은 앞으로 더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
 
20200713170715_tbtuhmyy.png
예금 이탈 현상이 가속화됨에 따라 은행들이 그룹 내부 계열사나 타 카드사 등과 협업해 연 5% 이상의 고금리 적금상품을 내놓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기준금리 연 0.5%라는 초저금리 시대를 맞아 은행의 예금 이탈 현상이 가속화되고 있다. 이에 대기성 자금인 요구불예금도 지난달부터 줄어들기 시작하고 있다. 이는 저금리시대를 맞아 투자처를 찾지 못한 자금이 상승세를 이어가는 부동산과 주식시장으로 흘러 들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신한·KB국민·하나·우리·NH농협 등, 시중 주요 은행이 발표한 지난 7월 정기예금 잔액은 6276655억원으로, 이는 지난 6월의 633914억원보다 54259억원 줄어든 수치다. 시중 은행의 정기예금 잔액이 감소새로 돌변한 것은 지난 4월로 넉달 연속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수출부진과 경기부진으로 숨죽이던 투자금이 초저금리시대를 맞아 은행 수신금리가 0%대까지 떨어지자 은행에서 자금이 빠져나가고 있다.
 
지난 7, 5대 은행의 요구불예금 잔액은 6107887억원으로 6월의 6276464억원보다 168577억원이 줄었다. 요구불예금은 언제든 자유롭게 꺼내쓸 수 있는 돈으로 금리는 연 0.1% 수준이지만 언제든 인출이 가능해 단기간 자금을 보관해놓는 용도로 이용되곤 한다.
 
반면에 한국감정원의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은 521918건에서 6월에는 한 달간 7159건이 증가해 총 29077건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무려 32.66%가 상승한 것이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금리 인하로 인해 수익형 부동산 시장에 은행 자금이 몰리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예금 이탈 가속화에 은행들은 급여이체 통장이나 카드 결제 계좌 유치 등을 통해 요구불예금 확대에 나섬은 물론, 그룹 내부의 계열사나 타 카드사 등과 손잡고 5% 이상의 고금리 적금상품을 출시하는 등 고객잡기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우리은행은 타 상품 대비 높은 금리를 제공하기 위해 우리카드와 협업해 지난달 최대 6% 금리를 제공하는 우리Magic6(매직6) 적금을 출시했다. 이 상품은 출시된 이후 1주일 만에 13000좌 가입을 기록했다. 가입 기간은 1년이며, 월 최대 납입 한도는 50만원이다.
 
신한은행은 그룹 내 금융투자, 보험사와 손잡고 지난 6월 연 8.3% 금리를 제공하는 신한플러스 멤버십 적금을 출시했다. 기준 금리는 1.2%에 우대금리 0.6%, 적금 자동이체 연결 0.3%,신한플러스 멤버십 가입과 신한체크카드 신규 이용, 신한생명 인터넷보험 가입 등의 요건을 모두 갖추면 최대 연 8.3%의 금리를 받을 수 있다.
 
IBK 기업은행은 지난 7월 웅진싱크빅과 업무 제휴를 통해 최고 연 7%의 고금리 적립식 상품인 ‘IBK 웅진 스마트 올 통장을 출시했다. 이 상품은 웅진싱크빅의 웅진스마트올 학습지(12만원 상당)2년 동안 구독하고 적금 만기 일수를 채워야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다만 납입 한도가 매월 15만원 이하로 정해져 있으며 1만명 한정이다.
 
수협은행은 지난 7, 신한카드와 손 잡고 최대 연 7.9% 금리를 제공하는 헤이 친구적금을 출시했다, 월 최대 30만원까지 납입할 수 있으며, 만기는 6개월 또는 12개월 중 선택 가능하다. 기본 금리 연 1.0%에 신한카드 사용조건 충족 시 연 6%의 우대금리를 제공하며 자동이체 등 추가 조건 달성 시 최대 0.9% 우대금리가 적용된다.
 
KB저축은행은 10, KB금융그룹의 통합 멤버십 플랫폼인 리브메이트(Liiv Mate)’와 연계해 플러스키위(kiwi)적금을 출시했다. 이 상품은 기본 금리는 연 2%지만 KB금융의 키위입출금통장또는 키위입출금(리브메이트)통장에서 10회 이상 자동이체하면 우대금리 연 3%가 추가된다. 1년 만기 정기적금 상품으로 만기 목표금액을 최소 50만원에서 최대 300만원까지 설정할 수 있다.
 
은행권이 자사의 금융그룹이나 카드, 보험사 등과 협업해 고객 잡기에 나섬에 따라 고금리 상품을 선택할 수 있는 기회가 늘었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은행의 이 같은 고금리 상품이 수박 겉핡기라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는 6개월에서 1년으로 기간이 책정돼 있어 장기적인 투자가 불가능하며 더불어 적금에 넣은 수 있는 금액이 소액이다 보니 큰 금액을 거치할 수 없기 때문이다. 또 은행이 원하는 자동이체 설정이나 카드 이용, 멤버십 가입 등의 부가 서비스를 개설하지 않을 경우, 적용되는 금리는 1~2%대로 일반 적금 상품과 다를 바 없다.
 
은행권 관계자는 신규 고객이 타깃이고 여러 부가서비스에 가입해야 하는 만큼, 조건과 한도를 꼼꼼히 따져본 뒤 가입을 진행하는 게 좋다조금이라도 더 높은 이자로 고객을 유치하기 위해서앞으로도 이 같은 특판 상품은 더 나올 수 있다고 밝혔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고금리 적금 카드로 고객유치 나선 은행권, 성공할 수 있을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