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방역점검 방해 일부교회 일탈행위 '무관용원칙' 강력 제제

경기//김충기 기자 입력 : 2020.09.15 07:09 |   수정 : 2020.09.15 07:09

종교시설 코로나19의 감염확산 예방 점검하는 공무집행에 일부교회 실력 행사함에 따라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김충기 기자] 경기도는 14일 성명을 통하여 "도민 모두의 안전을 위해 일부 교회의 비상식적이고 반사회적인 위법‧일탈행위를 무관용 원칙으로 강력하게 제재하겠다"밝히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공무원의 현장 점검을 방해하는 교회에 대해 고발 조치와 함께 구속 수사를 요청하기로 했다.

 

경기도청4.jpg
사진제공=경기도

 

경기도는 이날 언론에 베포한 성명서를 통해 "지난 주말 실제로 대면예배를 실시한 교회는 12개소로 0.3% 정도에 불과하였으나 극히 일부 교회가 중앙정부의 비대면 예배지침과 경기도의 집합제한명령을 반복적으로 어기고 있어 매우 우려가 된다"고 했다.

 

경기도는 특히, "용인 수지구의 한미연합교회와 고양 일산동구의 일천교회는 집합금지 명령과 고발조치에도 3주 연속 공무원의 현장점검을 실력으로 방해하고 있다"며 "이는 종교의 자유는 보장되어야 한다면서 감염병 확산 위험에도 나와 내 가족은 물론 이웃의 건강과 생명을 위협하는 비상식적이고 반사회적인 위법‧일탈 행위를 ‘신앙’이라는 이름으로 용인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감염병 확산에 맞서 공동체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집합제한이나 집합금지 행정명령 시 지방정부에 조사권한을 부여하고 조사를 방해하는 자에게는 강력한 처벌규정을 정부에 건의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기도, 방역점검 방해 일부교회 일탈행위 '무관용원칙' 강력 제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