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생태원, 露 ‘표범의땅 국립공원’과 연구협력 증진 업무협약

김덕엽 기자 입력 : 2020.09.21 23:51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3. 국립생태원-표범의땅 국립공원 표범 공동모니터링(2020년 2월).JPG
국립생태원과 러시아 천연자원환경부 소속 ‘표범의땅 국립공원’ 관계자들이 공동 모니터링을 진행하는 모습 [사진제공 =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

 

[뉴스투데이/경북 영양=김덕엽 기자]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이 2020년 한·러 수교 30주년을 맞아 러시아 천연자원환경부 소속 ‘표범의땅 국립공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21일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 등에 따르면 이번 업무협약 체결은 동북아 생물다양성 보전과 연구협력 증진, 한국·러시아 우호증진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하여 비대면 서면 방식으로 이뤄진다.

업무협약 각서엔 멸종위기 야생생물을 비롯한 야생동물의 생태 공동연구, 양국 공동연구 지소 설립, 연구원 인력교류 등의 내용이 담기며, 대륙과 한반도를 연결하는 관문에 위치한 ‘표범의땅 국립공원’과 지금은 우리나라에서 사라진 표범을 비롯해 반달가슴곰, 담비 등 한반도 생물종에 대한 다양한 공동연구를 추진할 예정이다.

이어 양 기관은 공동연구지소를 마련하여 인력교류와 공동연구를 활성화하기로 합의하여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이자 동북아 생태계 건강의 깃대종인 표범의 보전과 연구에 앞장선다.

현재 표범은 현재 희귀 대형 고양이과 동물로 20세기 초까지 한반도 전역에 분포했으나 일제 강점기 동안 600여 마리가 넘게 남획되었고, 1970년 기록을 마지막으로 우리나라에서 자취를 감췄다.

특히 1970년대 러시아에서 30여 마리의 표범만이 살아남았고 꾸준한 보전 노력으로 현재 이곳의 표범은 120여 마리로 늘어났으며, 이 중 97마리의 표범이 ‘표범의땅 국립공원’에 살고 있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국립생태원이 러시아 주요 보전기관과 연구 교류 기반을 구축하고, 표범의 국제적 보전 노력에 본격적으로 참여하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앞서 국립생태원은 올해 초부터 표범의땅 국립공원과 공동연구를 수행하고 있으며, 올해 2월에는 이 지역의 표범을 공동으로 관측하고 있다. 조만간 러시아와 한반도의 표범 잠재서식지를 분석하여 표범 보전을 위한 대상지역을 선정하는 등 표범복원 가능성을 검토할 예정이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립생태원, 露 ‘표범의땅 국립공원’과 연구협력 증진 업무협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