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영신 육군참모총장 취임…"출신·지역·학교가 중요하지 않은 육군 문화 만들어야"

김한경 기자 입력 : 2020.09.23 15:50 |   수정 : 2020.09.23 15:54

"어떻게 육군의 일원이 되었는지 보다 지금 육군을 위해 무엇을 하는지가 중요"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김한경 기자]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이 23일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취임식을 하고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그는 창군 사상 첫 학군 출신 육군총장이란 점이 언론에 부각된 것을 의식한 듯 취임 일성으로 "우리는 모두 육군 출신"이라고 강조했다.

 

남 총장은 이날 취임사를 통해 "일부 언론은 비육사 출신의 최초 참모총장이라는 것에 큰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본질은 출신, 지역, 학교 등이 중요하지 않은 육군 문화를 만들어 가는 것"이라고 밝혔다.

 

AKR1.png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청와대에서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에게 삼정검(三精劍)에 수치(綬幟)를 달아준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남 총장은 "어떻게 육군의 일원이 되었는지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지금 육군을 위해 무엇을 하고 있는지가 중요하며, 우리는 모두 다 육군 출신"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서로의 자질과 능력을 존중하고 편견 없이 육군의 이름으로 함께 할 때, 국민들도 우리를 존중해 주실 것"이라며 "육군의 전 구성원이 자부심과 애정을 가지고, 국민들이 신뢰하고 존중하는 육군을 만들어 가는 데 동참하자"고 당부했다.

 

남 총장은 "지금부터 향후 5년은 육군의 미래와 대한민국 안보의 중요한 변곡점이 될 시기"라며 "싸워 이기는 강한 육군을 만드는 여정에 육군 전 구성원의 동참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본립도생(本立道生·기본이 바로 서면 길도 자연스럽게 생긴다는 뜻)의 원칙을 바탕으로 기본을 갖추고 미래로 전진하겠으며, 전임 총장이 이룩했던 업적에 벽돌 하나 더 쌓는다는 생각으로 임무를 수행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남 총장은 "가야 할 길은 멀고, 험난하지만 우리가 함께 노력한다면 충분히 해낼 수 있다"며 "싸우지 않고 이기는 것이 가장 좋지만 싸워야 한다면 반드시 이기는 육군을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남 총장은 울산 학성고와 부산 동아대를 졸업하고 학군 23기로 임관한 후 제7공수특전여단장, 제2작전사 동원처장, 제3사단장, 특수전사령관, 국군기무사령관, 군사안보지원사령관, 지상작전사령관 등을 역임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남영신 육군참모총장 취임…"출신·지역·학교가 중요하지 않은 육군 문화 만들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