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 외면하고 균형발전 역행할 TK 행정통합 논의 중단해야”

김덕엽 기자 입력 : 2020.09.25 03:21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akaoTalk_20200924_131250458_04.jpg
김위한 민주당 안동·예천 지역위원장이 24일 경북도청 브리핑룸에서 TK 행정통합 논의 반대의 뜻을 밝히고 있다. [사진제공 = 더불어민주당 안동·예천 지역위원회]

 

[뉴스투데이/경북=김덕엽 기자] “북부지역을 외면하고, 균형발전 역행하는 대구·경북(TK) 행정통합 논의는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

더불어민주당 안동·예천지역위원회는 24일 경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막대한 세금이 투입된 만큼 경북도지사가 의지를 가지고, 도청 신도시를 완성시켜야 한다. 광역행정기관까지 신설되고 방만하게 운영되어 효율성이 저하된다”며 반발했다.

이어 “면적 기준으로 책적되는 지방교부세는 인구가 많은 대구 중심으로 예산이 편성되어 불균형 문제가 생기고, 대구의 민원시설을 경북에 건설할 시, 비민주적 의사결정의 우려로 경북은 대구의 민원해결책으로 전락된다”고 주장했다.

특히 “교통망의 광역화는 국토교통부 주관 사업으로서 도로와 철도는 행정통합과 무관하다”며 “공론화위원회의 공동위원장 두 분은 이미 경북도와 대구시의 자문위원을 맡아 시·도민의 의견을 공정하게 의견수렴하기엔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위한 민주당 안동·예천지역위원장은 “대구·경북 행정통합공론위원 30명 중 대부분이 경북 남부권 인사로서 다양한 지역주민의 의견 반영이 어려울 것”이라며 “도민의 민의가 배제된 채 졸속으로 진행되는 대구 경북 통합논의를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북부 외면하고 균형발전 역행할 TK 행정통합 논의 중단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