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가 내용과 다르다”…H건설, 청도 전원주택 불법 공사 논란

김덕엽 기자 입력 : 2020.09.26 16:45 |   수정 : 2020.09.26 17:05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akaoTalk_20200922_213540909.jpg
H건설의 금천면 임야 전원주택 공사현장, ‘비산먼지사업장 신고’와 인허가량보다 토사를 2배나 많게 유입한 것으로 드러나 군이 검찰에 H건설을 고발했다. [뉴스투데이/경북 청도=김덕엽 기자]

 

[뉴스투데이/경북 청도=김덕엽 기자] 경북 청도군 금천면 임야에 전원주택을 개발 중인 한 건설사가 불법으로 공사를 진행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관계 지자체 또한 해당 건설사를 검찰에 고발했다.


26일 청도군 등에 따르면 H건설은 금천면 임야에 전원주택을 짓기 위해 군으로부터 인허가를 받았다. 하지만 H건설은 ‘비산먼지사업장 신고’ 등을 하지 않은 채 공사를 시행하고, 토사 유입량 또한 인허가량보다 2배나 많게 토사를 유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어 H건설은 공사현장에 투입된 수십 대의 25t 대형 덤프트럭들이 토사를 실고 들어온 후 하차하고 나오면서 중앙선을 넘는 과정에서 도로에 덤프트럭들이 흙을 밟고 나오면서 도로에 쌓이고 차량들이 이곳을 지나가면서 ‘비산먼지’가 발생하고 있음에도 도로에 물을 뿌리는 관련법이 명시한 조치 등을 취하지 않았다.

현재 H건설은 ‘토사가 정상적으로 유입됐다’고 주장했지만 공사현장에 유입된 토사를 드러내고 있는 모순점을 보이고 있다. 결국 토사를 인허가량과 다르게 유입한 사실을 자신들이 인정한 셈이다.

특히 H건설은 청도군에 개발행위 허가를 할 당시와 다르게 편법적으로 ‘토공 집계표’ 등을 변경한 것으로 드러났다.

CKN뉴스통신 보도에 따르면 H건설은 청도군에 개발행위 허가를 신청할 당시 ‘토공 집계표’에는 흙쌍기(노상) 1940, 흙깍기(토사) 1639, 되메우기(상부) 144, 순정토(토사) 233, 터파기 144로 신청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다 취재가 시작하자 H건설은 갑자기 설계사무소 등을 통하여 ‘토공 집계표’를 변경을 신청했다. 추가로 들어온 ‘토사 집계표’ 변경신청에는 흙쌍기(노상) 1940을 2022로 늘렸고, 흙깍기를 1639를 2/1로 대폭 낮춰 955로, 되메우기(상부)를 144를 또한 2/1로 대폭 낮춘 76으로, 순정 토사의 경우 233을 10배 이상으로 대폭 늘린 2337으로 변경 신청한 사실이 확인됐다.

결국 H건설은 언론의 취재가 시작되면서 토사량에 대해 문제가 불거지자 토사량을 대폭 늘려 변경신청을 한 셈이다.

이와 같은 H건설의 불법은 CKN뉴스통신의 적극적인 취재를 통해 알려졌다. CKN뉴스통신은 당시 취재과정에서 H건설의 공사현장이 ‘비산먼지신고 사업장임에도 신고도 하지 않은 불법 공사장’이란 사실을 확인하여 관계당국에 고발하여 과태료를 부과받도록 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허가 내용과 다르다”…H건설, 청도 전원주택 불법 공사 논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