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관 14주년 맞은 영양산촌생활박물관, ‘국헌 오수눌’ 발간

김덕엽 기자 입력 : 2020.09.30 03:24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2. 사진(영양산촌생활박물관 개관 제14주년 출판물 발간).jpg
영양산촌생활박물관이 개관 14주년을 맞이하여 발간한 ‘충과 효를 겸비한 국헌 오수눌’ [사진제공 = 경북 영양산촌생활박물관]

 

[뉴스투데이/경북 영양=김덕엽 기자] 경북 영양산촌생활박물관 개관 14주년을 맞이하여 ‘충과 효를 겸비한 국헌 오수눌’을 발간했다.

30일 영양군에 따르면 영양산촌생활박물관은 개관 14주년을 맞이하여 조선 중기 임진왜란과 정유재란에 참전하여 큰 공을 세운 국헌(菊軒) 오수눌(吳受訥)의 이야기를 한 권의 책으로 담아냈다.

국헌 오수눌은 1565년 영양읍 감천리에서 무신의 집안인 낙안오씨 가문에서 태어났으며, 무과를 준비하던 1592년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초유사 김성일(金誠一)의 휘하로 들어가 참전했다.

영해읍성 전투에 참여하여 승리한 뒤 목숨을 걸고 승전보를 전하기 위해서 상경한 국헌 오수눌을 보자 선조는 ‘충과 효를 모두 겸비한 자로다’라고 칭찬하며 행재소의 수비를 맡기도 했다.

특히 평양성을 비롯하여 울산왜성까지 크고 작은 전투에 참여하여 공을 세웠으나, 국헌 오수눌은 ‘백성으로서 마땅히 해야 할 바를 했을 뿐이다’라고 겸양하며 전공을 다투지 않았다.

무관으로서 맡겨진 의무만 충실했던 국헌 오수눌은 ‘선무원종공신록’에 이름을 올린 것으로 만족하며, 전쟁이 끝난 뒤 귀향하여 부모님을 봉양하며 종신토록 자신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와 같은 국헌 오수눌의 아름다운 행적은 유림과 문중을 움직여 사망 후인 1766년 정3품 어모장군의 증직에 이어서 1799년에는 ‘충효사(忠孝祠)’에 불천위(不遷位)로 모셔지도록 했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국헌 오수눌 장군의 지극한 충성과 효성은 이기주의가 만연한 오늘날 반드시 본받아야 할 아름다운 행적으로 이 책을 통하여 널리 전승되어 영양인이자 한국인으로서 올바른 정체성을 확립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영양산촌생활박물관은 2006년 개관한 이후 매년마다 지역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흥미로운 이야기를 담은 출판물을 정기적으로 제작하여 배포하여 지역민의 정체성 함양에 기여하고 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개관 14주년 맞은 영양산촌생활박물관, ‘국헌 오수눌’ 발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