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2일까지 ‘장애인 온라인 취업박람회’ 개최

최천욱 기자 입력 : 2020.10.13 09:51 |   수정 : 2020.10.13 09:51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최천욱 기자] 서울시가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취업이 더 어려워진 장애인을 위해 22일까지 ‘서울시 장애인 온라인 취업박람회’를 개최한다. 13일 서울시에 따르면 올해로 17회째를 맞는 서울시 장애인취업박람회는 당초 장애인의 날(4월 20일)에 맞춰 개최하려고 했지만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개최시기를 하반기로 연기하고, 행사방식도 비대면 온라인으로 변경하게 됐다.
 

장애인온라인취업박람회+포스터.png

 
그동안 2만5000명의 장애인이 참여했고, 이 중 4300명이 취업했다. 2009년부터는 장애인일자리 전문기관인 ‘서울시 장애인일자리통합지원센터’가 행사를 주관, 체계적으로 구인업체를 발굴하고 직종을 개발하는 등 국내 대표적인 장애인취업박람회로 자리 매김했다.
 
올해 취업박람회에는 전문기술직, 사무직, 생산직, 서비스 직종에 장애인 구인을 원하는 150여 개 기업(CJ엠디원, 서울의료원, 강동성심병원, 코오롱엘에스아이㈜, ㈜아이뱅크 등)이 참여해 영상편집인, 행정사무 보조인, 프로그래머, 경비원, 청소원 등 장애인 200여 명을 채용한다.
 
구직자 김 모 씨는(지체장애, 장애 정도가 심한 장애인, 44세)은 “거동이 불편해 평소에 면접이 어렵다. 올해는 특히 신종 코로나로 일자리가 줄었는데, 서류 지원부터 화상면접까지 지원하는 온라인취업박람회가 좋은 기회가 될 것 같다. 앞으로도 이런 박람회가 활성화되면 좋겠다”며 기대감을 전했다.
 
구직을 희망하는 장애인은 서울시 장애인일자리 통합지원센터 홈페이지로 접속하면 온라인취업박람회 행사 안내, 참가방법, 상담 문의 등 박람회와 관련된 정보를 알 수 있으며, 이날부터 온라인 채용관에서 구인업체의 채용 공고를 확인할 수 있다.
 
홈페이지 회원은 가입 당시 입력한 이력서로 즉시 지원이 가능하고, 비회원은 이메일 지원 또는 서울시장애인일자리통합지원센터 카카오톡채널로 서류 지원이 가능하다.
 
서류 전형 합격자에게는 개별 통보해 구인기업의 인사담당자와 면접을 진행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서울시는 올해 박람회를 통해 200여 명 이상의 장애인들의 자립을 돕고자 기업의 인력수요 파악 및 매칭 서비스를 최대한 활용하고 박람회 종료 후에도 박람회 참여 장애인과 구인기업에 대한 사후관리까지 진행, 지속 가능한 일자리 마련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
 
더불어 장애인을 고용하는 기업에는 고용장려금 지급, 시설자금 융자 및 시설장비 무상지원 등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을 통해 많은 혜택이  제공된다.
 
법정 의무고용 초과 시 고용장려금을 장애인 1인당 30만원에서 80만원까지 지급하고, 장애인 작업시설을 설치할 경우에는 최대 15억원을 연 1%의 저금리로 융자를 받을 수 있다. 장애인 통근버스를 구입할 때는 4000만원을 지급 받을 수 있고, 편의시설을 설치하면 최대 1000만원까지 무상지원을 받는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장애인취업박람회를 많은 장애인들이 참여하는 축제로 개최할 수 없어 아쉽지만 온라인박람회를 통해 새로운 취업의 기회를 제공해 코로나로 인한 고통을 극복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시, 22일까지 ‘장애인 온라인 취업박람회’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