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라서 서러운 순간 '주말에 약속 없을 때'

박시은 기자 입력 : 2012.12.04 11:13 |   수정 : 2012.12.04 11:18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박시은 기자) 취업포털 커리어에서 운영하는 ‘귀족알바’가 대학생 48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77.5%가 ‘솔로라서 서러운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응답자 중 여성의 비율이 6.0%P 높아 남성보다 여성이 솔로에 대한 서러움을 더 크게 느낀 것으로 해석된다. 솔로라서 서러운 순간(복수응답)은 ‘주말에 약속이 없을 때’가 55.9%로 1위를 차지했다.

‘발렌타인데이·크리스마스 등 연인들을 위한 시즌일 때’ 45.7%, ‘이유 없이 우울해질 때’ 40.9%, ‘주변의 솔로 친구들이 하나 둘 씩 떠날 때’ 37.1%, ‘친구들이 애인 만난다고 다들 잠수 탈 때’ 29.0%, ‘제발 밖으로 나가라며 집에서 구박받을 때’ 15.1%, ‘가족 모두 외출하고 혼자 밥 먹을 때’ 12.1% 등이 있었다.

또한 50.5%는 주변 지인들에게 소개팅을 요구하는 등 적극적으로 솔로탈출을 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요즘 화제가 되고 있는 크리스마스 이브의 이벤트 ‘솔로대첩’에 대해서는 5.1%가 ‘꼭 참석 하겠다’고 답했으며, 23.1%는 ‘참석 여부를 고민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솔로대첩’ 이벤트를 통해 기대하고 있는 것은 89.5%가 ‘즐거운 추억’이라 답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솔로라서 서러운 순간 '주말에 약속 없을 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