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박근혜 3.20사이버 테러 당시 ‘북한 보복공격’ 지시, 옥중정치 개시도 같은 맥락

강철군 선임기자 입력 : 2017.10.17 16:44 |   수정 : 2017.10.17 16:44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연장이 된 이후 '정치 보복'에 대한 단호한 대응 행보에 가운데 재임시절 북한 보복 공격을 지시했던 사실이 확인돼 미묘한 파장을 낳고 있다. 사진은 지난 8월 30일 오전 구치소를 나와 허리 통증으로 진료를 받은 후 휠체어를 타고 돌아가는 모습. (사진=YTN캡쳐)ⓒ뉴스투데이


(뉴스투데이=강철군 선임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 2013년 북한의 3.20사이버 공격 직후, 김장수 청와대 안보실장에 보복 공격 지시

김장수 실장, “북한의 낙후된 컴퓨터 시설로 인해 우리측 사이버 공격 효과 없어”보고

정치권 고위 관계자, “박근혜의 정치 스타일은 받은만큼 돌려주기, 재판 거부도 그 행보의 시작”분석

박근혜 전 대통령이 2013년 3월 20일 발생한 북한의 ‘3.20 사이버 테러’와 관련해 정부 고위 당국자에게 북한에 대한 ‘보복 사이버 테러’를 지시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3.20테러는 북한 정찰총국의 주도로 KBS·MBC·YTN과 농협·신한은행 등 방송·금융 6개사 전산망 마비 사태가 발생한 사건이다.

정치권의 고위관계자는 17일 기자와 만나 “박 전 대통령은 3.20사이버 테러가 발생한 이후인 4월 초에 김장수 청와대 안보실장의 대면보고를 받았다”면서 “김 실장이 3만2000여대의 주요 기관 컴퓨터가 일제히 마비되는 초유의 사이버테러가 북한 정찰총국의 공격에 의해 이뤄졌다는 보고를 하자 박 전 대통령은 ‘저쪽(북한이)이 우리를 공격해온 만큼 우리도 (보복)공격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박 전 대통령은 ‘부당한 공격을 가해온 만큼 반드시 상응하는 대가를 치르게 해줘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대응 공격 방법을 모색해보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김장수 실장은 그러나 ‘북한은 컴퓨터 망이 충분히 발달돼있지 않아 우리가 보복 사이버테러를 할 수 없다’면서 ‘북한의 컴퓨터 시설이 후진적이기 때문에 선진적인 사이버 테러가 효과를 발휘할 수 없는 구조’라고 설명했다”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박 전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보복 공격이 불가능한 것에 대해 아쉬움을 표하면서 ‘사이버 비서관’ 신설을 지시했다”면서 “3.20테러가 사이버 비서관이라는 새로운 제도를 만들어낼 정도로 박 전대통령은 결기가 강한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이 최근 구속이 연장되면서 사실상 재판을 거부한 것은 이 같은 결기와 받은 만큼 돌려준다는 정치가로서의 신념의 일환으로 보인다”면서 “박 전 대통령은 현재의 재판 진행과정이 부당하다고 판단한 만큼 3.20테러 당시 북한 보복 공격을 지시하는 심정으로 ‘옥중 정치’에 나선 것”이라고 분석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단독] 박근혜 3.20사이버 테러 당시 ‘북한 보복공격’ 지시, 옥중정치 개시도 같은 맥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