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표 국회의장, 에티오피아·르완다·UAE 공식 방문...외교 협력 집중

최정호 기자 입력 : 2022.10.07 16:49 ㅣ 수정 : 2022.10.07 16:49

제145차 IPU 총회 참석…부산 세계박람회 유치 등 전방위 외교 나서
아프리카 관문 에티오피아와 협력 강화…시장 진출 교두보 마련
아랍에미리트 국부펀드 등의 투자 확대도 적극 추진할 예정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김진표 국회의장이 9월 29일 오전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정당을 통한 아시아 정치발전' 아시아정당국제회의(ICAPP) 특별회의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투데이=최정호 기자]  김진표 국회의장이 오는 9일부터 16일까지 6박 8일간의 일정으로 에티오피아와 르완다, 아랍에미리트(UAE)를 공식 방문한다. 

 

김 의장은 르완다에서 열리는 제145차 국제의회연맹 (IPU) 총회 참석차 아프리카·중동 3개국 방문을 통해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및 경제협력을 위한 적극적인 외교전에 나설 예정이다.

 

7일 국회에 따르면 김 의장은 먼저 아프리카의 관문이자 아프리카 제1 협력국인 에티오피아를 9일부터 10일까지 방문해 우리 기업의 아프리카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 확보에 주력할 예정이다. 

 

10년 만에 이뤄지는 국회의장 에티오피아 공식 방문으로 김 의장은 살레-워크 제우데 대통령을 만나 에너지와 지역개발, 보건의료, 환경 등 다양한 분야에 걸친 협력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예측된다.

 

에티오피아는 6.25 전쟁 참전 아프리카 2개국 가운데 하나로 우리나라의 전통 우방국이다. 전쟁 당시 지상군 ‘강뉴부대’ 3158명을 파병했고 이 가운데 122명이 전사했다. 내년 에티오피아와 수교 60주년을 앞두고 참전 기념비 헌화, 참전용사 간담회 등을 통해 양국의 유대를 더욱 공고히 할 것으로 보인다.

 

이어 김진표 의장은 11일과 12일에 제145차 IPU 총회가 열리는 르완다 키갈리를 방문해 본격적인 다자외교를 펼칠 계획이다. 이번 르완다 방문은 한국 국회의장 최초의 공식 방문으로 김 의장은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IPU 총회에 참석한 각국 의회 지도부를 상대로 총력전을 펼칠 전망이다.

 

이번 IPU 총회는 양성평등 및 젠더 감수성을 갖춘 의회를 만들고 민주주의·지속가능한 발전 등을 위한 공동 대응 방안을 논의하는데 김 의장은 본회의 연설을 통해 우리나라 의회의 양성평등을 위한 노력과 성과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김진표 의장은 이어 13일부터 15일까지 사흘간 우리와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인 UAE를 찾아 ‘경제외교’에 주력할 전망이다. UAE는 우리나라와 원자력을 비롯해 에너지, 국방·방산, 건설·인프라 등 전 분야에 걸쳐 활발한 협력을 펼치는 등 독보적인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있다.

 

또 김 의장은 우리나라와 UAE 군사협력의 상징인 아크부대를 방문해 격려할 계획이다. 아크부대는 2011년 파병 이래 지금까지 매년 150여 명의 병력이 8개월마다 배치되는데, 현재 20진이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김진표 의장을 비롯한 순방단은 아크부대 격려 방문을 끝으로 순방 일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번 순방에는 국민의힘 유의동·강민국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진선미·박용진 의원과 박경미 국회의장 비서실장, 송기복 정책수석, 최만영 연설비서관, 조구래 외교특임대사, 황승기 국제국장 등이 함께 한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