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EX 테크놀로지’ OLED 패널로 日 ‘하이비 그랑프리’ 기술특별상 수상

전소영 기자 입력 : 2022.11.16 10:00 ㅣ 수정 : 2022.11.16 10:00

TV 화질 비약적 발전 기여도 인정받아 한국 기업 중 유일 수상
“프리미엄 TV 시장 내 OLED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해나갈 것”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LG디스플레이 모델이 EX 테크놀로지가 적용된 OLED TV 패널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 LG디스플레이]

 

[뉴스투데이=전소영 기자] LG디스플레이의 OLED TV 패널이 일본에서 TV 화질의 빠른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LG디스플레이는 16일 ‘EX 테크놀로지’를 탑재한 OLED TV 패널이 일본 최고 권위의 영상·음향 전문매체 ‘하이비(Hivi)’가 주관하는 ‘2022 그랑프리 어워드’에서 기술특별상을 거머줬다고 밝혔다.

 

하이비는 매해 시중에 판매되는 영상·음향 기기를 대상으로 전문가 평가를 실시해 최고 제품을 선정하고 있다. 특히 TV 분야에서 영향력이 큰데, 올해 수상 기업들 가운데 한국 기업은 LG디스플레이가 유일한 것으로 파악됐다.

 

LG디스플레이가 EX 테크놀로지를 통해 기존 한계로 여겨진 TV 화질을 비약적으로 발전시킨 공로를 인정해 상을 수여한다는 게 하이비 측의 설명이다.

 

EX 테크놀로지는 LG디스플레이가 10년의 OLED 기술력을 결집해 독자 개발한 기술로 ‘중(重)수소 기술’과 ‘개인화 알고리즘’이 적용됐다. 그로 인해 기존 OLED 대비 화면 밝기(휘도)가 30% 개선됐으며 자연의 색을 보다 정교하게 재현하는 것이 가능해졌다. 

 

LG디스플레이가 하이비 그랑프리 기술특별상을 수상한 것은 올해가 세 번째다. 2016년에는 대형 OLED 패널 개발 및 양산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2년에는 FPR 3D 기술로 LG전자와 그랑프리 기술특별상을 수상했다.

 

진민규 LG디스플레이 라이프 디스플레이 프로모션담당은 “LG디스플레이 OLED만의 우수한 화질을 토대로 프리미엄 TV 시장 내 OLED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