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23일 파업 돌입, 화물연대는 24일 집단운송 거부

박희중 기자 입력 : 2022.11.23 09:56 ㅣ 수정 : 2022.11.23 09:56

25일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조, 30일 서울교통공사 노조 등 줄파업 예고돼
정부는 ‘법과 원칙’에 따른 대응 강조, 타협점 찾기 어려워 갈등 고조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한덕수 국무총리가 22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과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이 배석한 가운데 24일로 예고된 화물연대 파업 관련 정부입장 및 대응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투데이=박희중 기자] 노동계가 역대급 ‘동투(冬鬪)’에 돌입하고 이에 맞서 정부는 법과 원칙에 따른 대응을 강조하고 있어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23일 파업에 돌입했다. 이어서 24일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25일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조와 학교 비정규직 노조, 30일 서울교통공사 노조, 다음 달 2일 전국철도노조 파업이 예고돼 있다. 

 

공공운수노조 산하 국민건강보험고객센터지부와 의료연대본부 서울대병원분회(서울대병원, 보라매병원)는 23일 전면 파업에 돌입했다.

 

국민건강보험고객센터지부는 강원도 원주에 있는 국민건강보험공단 본사 앞에서 농성에 돌입했다. 이날 오후 1시에는 조합원 약 1000 명이 공단 본사 앞에서 총파업 결의대회를 한 뒤 원주 시내를 행진할 예정이다.

 

의료연대본부 서울대병원분회 조합원 약 1000 명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서울대병원 본관 앞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개최할 계획이다.

 

24일 집단 운송 거부에 돌입하는 화물연대는 올해 말로 예정된 안전운임제의 일몰제를 폐지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또 컨테이너·시멘트 품목으로 한정돼 있는 현행 법안의 품목 확대도 주장한다. 정부와 여당은 안전운임제 3년 연장은 수용하지만 품목확대는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정리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22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화물연대 파업에 대한 정부 입장을 발표했다. 한 총리는 “화물연대의 불법적 운송 거부나 운송방해 행위에 대해서는 일체의 관용없이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